재투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에 있는 대기업 대형 유통업체, 사회적기업 등의 지역기여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지역재투자 인지 및 참여도 제고 △지역재투자 정책효과 측정 등 ‘정책방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지역재투자는 지역 격차, 소득 격차, 사회계층 간 불균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대안으로 지역 내 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지역 내 순환을 촉진하는 방안으로 나온 개념으로 볼 수 있다.

부산연구원은 3일 발표한 ‘부산광역시 지역재투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 재투자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을 비롯한 비수도권 지역에서 소득 및 자금의 일부가 수도권 지역으로 유출되는 현상이 심화되는 상황이다. 보고서는 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재역재투자를 위한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보고서는 지역재투자 활성화를 위한 부산시 정책방향은 △지역재투자 인지 및 참여도 제고 △지역재투자 정책효과 측정 △사회적경제와 사회적가치를 통한 지역재투자 활성화 △지역투자 규모 확대와 조화로운 추진 등을 제시했다.

보고서 작성자 이종필 연구위원은 “지역재투자 인지 및 참여도 제고를 위해 금융과 실물 부문 역할 구분, 정책 주체별 참여 제고, 지역재투자 활성화 프로젝트 구상 및 추진, 중장기 액션플랜의 정교한 지침 수립이 필요하다”며 “참여부문별 지역재투자 정책 효과 측정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 지역산업연관표를 정기적으로 작성해 지역재투자에서 목표로 하는 지역경제 구조를 확인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회적경제와 사회적 가치를 통한 지역재투자 활성화 방향도 제시됐다. 이 연구위원은 “사회혁신 및 지역재투자 선도사업을 발굴해 지역 사회혁신기업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부산 현안과제와 연계한 지역재투자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부산시는 지역 총생산과 총소득의 크기와 함께 지역순환경제 시스템을 통한 지역 내 재투자력을 확대시키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지역 내 총생산과 총소득의 크기를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지역 내 재투자 노력과 더불어 부산시 투자예산의 3.9%에 불과한 경제산업부문의 예산 확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본 논문은 2016-2017년 인증사회적기업의 자율경영공시자료를 이용하여 사회적기업의 재투자 결정요인들을 분석하고 간접적으로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을 검토한다. 분석 결과 사회적기업의 경제적 성과인 수익성이 높을수록, 불안정성은 낮을수록 재투자 가능성과 재투자 규모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기업의 고유 특성인 사회적 성과는 재투자 유무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노동통합의 성과가 높을수록 재투자 규모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재투자 사회적으로 배제되어 있는 취약계층을 노동시장으로 통합시키고자 하는 사회적기업의 노력이 결국은 사회적 재투자의 규모를 키우며, 궁극적으로는 지역공동체의 공공이익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결과는 사회적기업의 노동통합의 가치를 확산하고 지역사회에대한 재투자 도모를 통해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 제고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This paper analyzed the determinants of reinvestment of 재투자 social enterprises (SEs) using the data of autonomous management disclosure of certified SEs for 2016-2017 and indirectly reviews the sustainability of SEs. The analysis shows that the higher the profitability of economic performances and the lower the instability, the higher the likelihood and size of reinvestment. The 재투자 higher the performance of labor integration, which is social performance, the higher the amount of reinvestment. In other words, SEs’ efforts to integrate socially excluded vulnerable groups into the labor market can eventually increase the scale of social reinvestment and ultimately expect the creation of public interests in the local community. These results suggest the need to increase the sustainability of SEs by spreading the value of their labor integration and reinvesting in the community.

확장, 다각화, 재투자

생산 역량을 확장하거나 추가 제품을 제조하여 제품군의 다변화를 추진하려는 허가된 기업은MIDA에 신청해야 합니다.

신규, 확장 또는 다각화 프로젝트에 대한 지분 정책

2003년 6월부터 외국인 투자자는 신규 프로젝트에 대한 모든 투자뿐만 재투자 아니라, 수출 정도에 관계없이, 그리고 어떠한 상품이나 활동도 배제하지 않고, 기존 기업의 확장/다각화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도 100% 지분을 보유할 수 있습니다.

지분 정책은 다음 기업에도 적용하고 있습니다.

1. 과거에 제조업 허가증 취득을 면제받았으나 현재 자본금이 RM 250만에 달하거나 상근 근로자를 75명 이상 고용하여 허가를를 받아야 하는 기업.

2. 지분 조건 준수를 면제받았으나 현재 자본금이 RM 250만에 달해 해당 조건을 준수해야만 하는 기존 허가된 기업

기존 기업에 적용하는 지분 정책

2003년 6월 17일 이전 기업에 부과된 지분과 수출조건은 유지됩니다.

다만, 기업은 이러한 조건의 폐지를 요청할 수 있으며, 사례별 타당성에 따라 요청에 대한 승인이 이루어집니다.

제조업 부문 인센티브

제조업 부문에 투자하는 기업에 대한 주요 세제 혜택으로 개척자 자격(PS: Pioneer Status) 및 투자세 공제(ITA: Investment Tax Allowance)가 있습니다. 부가가치, 사용 기술, 산업 간 연계 정도 등 특정 우선순위에 따라 개척자 자격 및 투자세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합니다.

혜택의 대상이 되는 활동과 제품을 “권장 활동” 또는 “권장 제품”이라고 합니다.

1. 개척자 자격을 받은 기업은 소득세 납부를 5년간 부분 감면받습니다. 생산일(생산 수준이 생산능력의 30%에 도달한 날)로부터 감면 기간이 시작되며 법정 소득액의 30%*에 대해서만 세금을 납부합니다. 개척 자격 유지기간 중 발생한 누적 결손금과 미사용 자본공제액은 이월하여 개척 자격 기간이 종료된 후 7년간 회사 소득에서 공제할 수 있습니다. 개척자 자격 신청서는 MIDA에 제출해야 합니다.

2. 개척자 자격의 대안으로, 기업은 투자세 공제(ITA: Investment Tax Allowance)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ITA 승인을 받은 기업은 첫 번째 공제 가능 자본 지출 발생일로부터 5년 이내에 발생한 공제 가능 자본 지출(공장, 시설, 기계 또는 기타 승인된 프로젝트에 사용하는 장비)의 60%에 달하는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업은 이 혜택을 매 과세 연도에 법정 소득액의 재투자 70%까지 상계할 수 있습니다. 미사용 공제액을 전액 사용할 때까지 다음 해로 이월해 법정 소득액을 상계할 수 있습니다. 법정 소득의 나머지 30%는 현행 법인세율로 과세됩니다. 투자세 공제 신청서는 MIDA에 제출해야 합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고 탄력적인 중소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환경을 제공합니다. 정부 주도 이니셔티브와 프로그램은 재투자 금융 접근성, 자문 서비스, 마케팅, 기술, ICT 등의 영역에서 제약 조건을 해결하고 중소기업의 역량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진행됩니다. 국제통상산업부(MITI: Ministry of International Trade and Industry)와 그 산하 기관에서 보조금 및 소프트론 형태의 금융 지원을 제공합니다. 정부와 별도로 상업 금융 기관에서도 자금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제조업에 종사하고, 최소 36개월 이상 영업하는 조건으로 동일 산업 내 관련 생산물의 자동화, 현대화 또는 다각화를 목적으로 재투자하는 농업할동을 선택한 기존 기업

'믿을 만한 곳 재투자'…공무원연금, 1300억 세컨더리 펀드 운용사 선정 [시그널]

공무원연금이 세컨더리(secondary·재투자) 전략으로 자금을 운용할 해외 사모펀드 운용사(PE) 3곳을 선정했다. 위탁운용사들은 총 1억 달러(130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굴릴 예정이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무원연금은 세컨더리 펀드 해외 운용사로 렉싱턴(Lexington), 하버베스트(HarbourVest), 아르디안(Ardian)을 선정했다. 세 운용사는 각각 3500만 달러(재투자 450억 원) 안팎의 금액을 운용하게 된다.

공무원연금은 글로벌 금리 인상으로 자산 가격 변동폭이 커지고 증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세컨더리 전략으로 안정적 수익을 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세컨더리 투자는 한 사모펀드가 경영권을 인수해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다른 사모펀드가 다시 인수하는 전략을 뜻한다. 앞서 인수한 사모펀드에 비해 높은 기업가치로 투자해야 하는 건 부담이지만 투자자 기준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기업이 정비돼 있어 리스크가 덜한 게 장점이다.

이번에 선정된 세 운용사는 부동산, 인프라, 에너지 등의 섹터를 제외하고 세컨더리 투자처를 물색할 예정이다. 위탁운용사가 투자처를 정하면 캐피탈 콜(Capital call) 방식으로 펀드 설정액의 50% 이내 금액을 출자하는 방식으로 펀드가 재투자 운용된다. 개별 투자 기간은 5년, 펀드 만기는 10년 안팎이다.

공무원연금이 해외 PE가 운용하는 세컨더리 펀드에 출자하는 재투자 건 2014년, 2016년, 2019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렉싱턴과 하버베스트는 2019년에도 위탁운용사로 선정돼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공무원연금은 원래 두 곳의 해외 PE를 선정하려 했으나 글로벌 투자 환경 변화에 따라 세컨더리 투자 금액을 늘리면서 위탁사를 세 곳으로 늘렸다.

한편 공무원연금은 지난해 말 기준 8조 원이 넘는 금액을 재투자 운용하고 있다. 7월 취임한 백주현 공무원연금 자금운용단장(CIO)이 투자를 총괄하고 있다. 이번 세컨더리 투자 전략 수립과 위탁운용사 선정은 자금운용단 내 대체투자부에서 주도했다.

화남 미국상회 회장, 미국 기업의 중국 재투자 염원 강력

올해 중국은 계속 코로나19 사태 방역과 경제사회의 발전을 총괄 추진하였다. 코로나 사태의 영향에서 다국 투자가 대폭 하강하는 배경하에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중국이 유치한 외자는 1조원을 넘었으며 재중 외자기업도 중국 경제의 강대한 근성과 활력소를 느꼈다.

화남 미국상회 해리 세아틴 회장은 얼마전 중앙방송총국 기자의 특별취재를 받은 자리에서 지난 1년동안 미국과 중국 무역은 줄곧 비교적 높은 수준에 처해있었다면서 절대부분의 재중 미국기업은 지속적으로 이윤을 보았다고 말했다.

화남 미국상회는 1995년에 설립되었으며 지금까지 26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상회 회원은 2300여명으로 회원 기업의 사업액은 미중 무역과 투자 총액의 약 40%를 차지한다. 해리 세아틴 회장은 광주에서 약 30년 사업했다. 그는 중국정부가 코로나 사태 방역과 경제사회 발전을 총괄하는 방법을 높이 평가했다.

"중국은 경제에서 코로나 사태의 재투자 영향을 받은 유일한 나라가 아닙니다. 그러나 중국은 줄곧 세계 경제회생의 앞장에 서있습니다. 중국은 기업이 제일 빠른 속도로 조업과 업무의 회복을 확보하는데서 아주 뛰어납니다."

화남 미국 상회가 올해 연초 발표한 '2021년 화남지역 경제상황 특별보고'에 따르면 약 70%의 설문조사 상대 기업이 올해 계속 중국에 재투자를 했다. 다시 말해서 투자로 산생된 이윤으로 투자 지출을 거듭 진행했다. 이 역시 그들이 중국 경제의 미래에 신심으로 충만되었다는 표현이댜.

해리 세아틴 회장은 많은 회원 기업은 이미 앞으로 몇년동안 계속 중국에 투자할 예산을 제정했다고 표했다.

"미국회사는 중국에서 아주 잘 경영되고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이윤을 보고 발전하고 있습니다. 71%의 회원이 올해 재투자를 계획했고 모두 실현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화남 미국상회의 회원은 또 180억달러 이상의 예산을 제정했는데, 향후 3-5년내에 중국에 재투자를 해서 현유의 업무를 늘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로써 보다 많은 시장 배당액을 재투자 얻고 이와함께 신기술, 신제품을 중국 시장에 영입하려 하고 있습니다."

세관총국이 일전에 발표한 1월부터 11월까지 중국 수출입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 제3대 무역 파트너로 아세안과 유럽연맹의 버금으로 간댜.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중미 무역 총액은 21.1% 늘어난 4조 4천 1백만원이었다. 이를 언급하면서 해리 세아틴 회장은 미중 양국 경제는 갈라놓을 없이 아주 밀접하다면서 재중 투자 미국기업은 이미 중국 시장에 깊이 뿌리를 내렸으며 자체 발전에서 수혜하는 동시에 또 중국 사회발전에 기여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1년동안 상회는 재중 자산사업에서 누적 500여만달러의 기부금을 모금하여 중국의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줬다고 말했다.

우리는 일찍 네개 마을을 도와 생활수준을 향상시켰습니다. 그리고 광주시 여성어린이병원과 협력하여 고아와 빈곤 어린이에게 긴급구조 수술을 제공하였습니다. 224명 어린이가 여기에서 수혜했습니다. 중국은 빈곤해소에서 아주 잘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중국과 협력하여 한 사람도 뒤떨어지지 않도록 할 용의가 있습니다."

올해는 중미 '핑퐁 탁구외교' 50주년이되는 해이다. 해리 세이팅 회장은, 지난 50년동안 양국 관계는 빗바람을 겪으면서 꾸준히 앞으로 나아갔으며 양국과 양국 인민에게 실제적인 이익을 갖다줬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상회는 보다 많은 문화 대상을 전개하고 양국 민중의 요해를 증진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는 일련의 문화 대상을 전개하여 중국인과 재투자 미국인이 보다 긴밀하게 한데 연계되게 할 것입니다. 우리는 전진하는 과정에 우리가 벗으로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있습니다. 우리는 함께 노력하여 보다 평화롭고 건강한 세계를 위해 자기의 기여를 해야 합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