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펀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DBpia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간편 교외 인증 이벤트 응모

  • 한국경영학회
  • Korea Business Review
  • Korea Business Review 제10권 외환 펀드 제2호
  • 2007.02
  • 151 - 173 (23 pages)

내서재 담기 논문보기 다운받기

초록·키워드 목차 오류제보하기

본 사례연구는 먼저 금융환경의 변화에 따른 한국외환은행의 외환전문은행으로부터 민영화된 시중은행으로의 변신, 코메르츠 은행의 자본출자와 경영개선노력에 대하여 고찰한다. 그리고 미국의 사모펀드인 론스타 펀드의 한국외환은행 인수를 대상으로 하여 인수내용 및 과정, 인수 시 경영전략의 변화, 경영관리방식의 개선, 인수전후의 경영성과의 변화에 관하여 고찰하여 이에 관련된 이슈들에 대한 토론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론스타 펀드는 과감한 경영전략과 관리기법을 구사하여 코메르츠 은행이 하지 못했던 경영개선을 단기간에 이루어서 은행가치를 제고시킴으로써 막대한 매각차익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IMF 외환 펀드 외환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시작된 뉴브리지캐피털의 제일은행 인수, 칼라일그룹의 한미은행 인수에 이어서 론스타 펀드의 한국외환은행인수는 정부의 금융정책, 은행경영, 향후 국내자본의 외국은행 인수 등에 관하여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할 것이다 외환 펀드 #foreign acquisition of Korean banks #KEB #Lone Star Fund #경영관리 방식 #경영성과 #론스타 펀드 #은행 인수

2007년 미국발 서브프라임 위기가 글로벌 금융위기로 확대되면서 환율을 비롯한 우리나라 금융지표들이 큰 영향을 받았다. 특히 국고채 만기가 분기 말에 집중되는 현상으로 말미암아 2008년 9월과 2009년 3월에 외국인의 채권투자자금 회수에 대한 우려로 원화가 크게 절하되었다. 본 연구는 외환 펀드 우리나라 외환시장의 변동요인을 외국인의 채권투자 및 환헤지된 해외주식형 펀드의 투자행태에서 찾고자 한다. 벡터자기회귀(VAR: Vector Autoregressive)모형을 추정하여 채권시장에서 외국인의 거래유인과 환율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외국인 채권 수요의 동인으로 알려진 금리재정거래 유인의 확대는 환율을 하락시키고 반대의 경우 상승시키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금융위기 기간 중 외환시장의 변동성을 키운 요인으로 환헤지된 해외펀드 운용을 위한 선물환 거래를 들 수 있다. 이러한 자산운용사의 행태를 분석한 결과, 해외펀드의 순자산가치 하락은 선물환 매수를 불러와 환율을 상승시키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반대의 경우 환율을 하락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금융위기 동안 금리재정거래 유인의 변동과 해외펀드 순자산가치의 변동을 감안할 때 원/달러환율이 2008년 초반 940원에서 2009년 3월 1,570원으로 상승한 것과 7월에 1,230원으로 하락한 변동의 약 40%는 채권시장 및 해외펀드 환헤지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따라서 채권시장과 주식시장으로부터 외환시장의 변동요인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통화스와프시장에 대한 개입과 해외펀드의 환헤지 행태에 대한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riggered by the subprime mortgage crisis in 2007, has put the Korean economy into the recession with 외환 펀드 financial market turmoil. This paper examines the role of foreigner's investment in bonds and the FX-hedged foreign equity fund as driving forces of KRW-USD exchange rate changes. Our empirical analysis using VAR (Vector Autoregressive) model reveals that the increases of both interest-rate arbitrage opportunity and the net asset value of foreign funds have negative relations with KRW-USD exchange rate, and vice versa. According to impulse responses, the two reasons account for about 40% of the exchange rate variations between 2008 and 2009. This significant result suggests policy implications that the authority's intervention in currency swap market and appropriate regulations on the portion of FX hedged foreign fund help stabilizing Korean FX market.

Fund Supermarket

마이펀드 펼치기 카트 펼치기

자동 로그아웃 남은 시간 : 28초
약 10분 동안 서비스 이용이 이루어지지 않아 고객님의
안전한 금융거래를 위해 자동 로그아웃 되었습니다.

약 10분 동안 서비스 이용이 이루어지지
않아 고객님의 안전한 금융거래를 위해
자동 로그아웃 되었습니다.

해외주식펀드비과세 일몰 종료와 관련하여 안내 드립니다.

해외주식펀드비과세 계좌는 조세특례제한법상 2017.12.31(일)까지 매수결제가 완료된 유잔고 계좌에
한해서 2018년 추가매수(해외주식비과세 혜택)가 가능한 계좌입니다.

당사에서 개설한 해외주식펀드비과세 계좌 중, 무잔고 계좌(계약금액 한도설정만 되어 있는 0원 잔고)는
추가매수가 되지 않으니, 이점 양해바라며, 해당 펀드계좌는 폐쇄처리 하시기 바랍니다.

산출기준일 2018년 1월 18일(수) 기준
대상계좌 해외주식펀드비과세 상품이면서 현재 0원 잔고인 계좌
(2018년 이후부터 추가매수 불가)
* 아래 [계좌폐쇄 바로가기] 버튼 클릭시 해당화면으로 이동됩니다.

추가 궁금한 사항은 고객지원센터(1644-1744)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고객님은 직전 3개 과세기간 내
1회 이상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 입니다.

비과세종합저축 및 부동산분리과세 상품을 가입하신 경우 부적격 대상자로 일반과세처리 됨을 안내드립니다.
기 보유하고 계신 펀드의 매수/매도 및 계약정보변경시 이점 유의하시기 바라며,
자세한 사항은 등록해주신 이메일 및 SMS로 재안내 드리겠습니다. 상세문의는 고객센터(1644-1744)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적용시점 : 2021년 9월 2일부터

고객님의 계좌로 2021년 12월 02일에 착오 입금 된 내역이 있습니다. 확인 후 02-6900-8700 으로 전화주시기 바랍니다.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지켜드리기 위해
관계법령에 따라 주기적으로 고객님의 정보를 다시 한번 외환 펀드 확인하고 있습니다.
모바일앱을 통해서도 처리하실 수 있습니다.
※ 고객님은 월 일부터는 고객정보 재확인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님의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지켜드리기 위해
관계법령에 따라 주기적으로 고객님의 정보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있습니다.
모바일앱을 통해서도 처리하실 수 있습니다.
※ 고객님은 고객정보 재확인 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고객님은(법인계좌)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객정보 확인 및 등록 대상입니다.
필수사항으로 만기일 이후는 연기가 안되오니 만기일 전에 등록하시면 편리합니다.
(만기일 이후는 업무처리 제한이 있습니다.)
금융사는 정기적으로 고객님의 정보를 파악해야 하오니 처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본 정보는 자금세탁방지 목적으로만 관리되고 고객정보와는 별도 관리됩니다.

고객님은(법인계좌)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객정보 확인 및 등록 대상입니다.
거부시 로그아웃 되어 업무처리를 하실수 없사오니 필히 수행해주십시오.
금융사는 정기적으로 고객님의 정보를 파악해야 하오니 처리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본 정보는 자금세탁방지 목적으로만 관리되고 고객정보와는 별도 관리됩니다.

‘하나펀드 서비스’, 자바 기반 차세대 성공 가동

자칫 장기전에 들어갈 듯 했던 하나펀드 서비스(대표 내정자 오상영) 자바 기반 차세대시스템이 6일 성공 가동했다.

6일 하나펀드 서비스 관계자는 “고전했던 기준가격 계산이 정확하게 운용중이고, 포트폴리오 운용지원, 주문체결 등 업무도 안정적”이라며 “서버 시스템도 과부하 없이 운용 중”이라고 전했다.

하나펀드서비스는 하나금융그룹이 인수한 외환은행 자회사 ‘외환펀드 서비스’를 전신으로 한다.

지난 2015년 1월, 한화S&C를 주사업자로 자반 기반 차세대를 착수한 후 약 2년여 만에 새로운 시스템을 만나게 됐다.

◆긴박했던 지난 2년 = 당초 가동 일정보다 늦어진 배경은 여러 가지다. 우선, 제안요청서에 나온 하나펀드서비스 차세대 가동 일정은 작년 6월까지로 돼 있다.

2015년 1월 우선협상을 진행하던 한화S&C는 곽두헌 당시 대표가 안병헌 대표로 교체되면서 4월이 넘어서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후에도 2016년 9월, 올 2월 등 가동 일정이 지속 변경돼 왔다.

100억 안팎의 사업에 우선협상을 3개월 이상 끌고 간 사례는 많지 않은 사례로, 당시 사업 착수가 늦어지며 한화S&C는 막대한 인력 마크업(대기) 비용을 감수해야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한화S&C는 약 10~20억 사이 손실이 예상된다”며 “혹독한 SI업계에서 한화S&C는 적지 않은 학습비를 낸 꼴”이라고 일갈했다.

◆자바 기반 외환 펀드 ‘펀드 서비스’ 기반 마련 = 가까스로 착수한 하나펀드서비스 차세대는 그동안 운영중이던 ‘일반사무관리업무(펀드 기준가격 계산-KASS, 포트폴리오 운용지원 서비스-PMS, 주문 체결 지원 서비스-OMS, 행정사무 및 부가 서비스)’를 자반 기반 아키텍처로 전면 개편하는 내용을 골자로 추진됐다.

▲ 그림1 ‘하나펀드서비스 차세대 주요 대상업무 개발 환경’

하나펀드 서비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통합 회계서비스 ▲통합 컴플라이언스 ▲통합 정보계 시스템 핵심 업무 및 서비스 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했다.

아울러 기준정보 관리 체계, BRE(Business Rule Engine) 환경, 메타시스템 등 공통 업무 및 서비스 시스템은 신규 구축했다.

이어 하나펀드서비스는 BI 기반 정보계, 고객 서비스 관리 외환 펀드 시스템을 개발했으며, 내부 I/F 통합 체계 및 대외 MCI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 밖에도 하나펀드 서비스는 기타 ▲통합 포탈 서비스(엔터프라이즈 포탈) 기반 구축 ▲통합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Application Framework) 및 개발 환경 구축에도 나섰다.

▲ 그림2 ‘하나펀드서비스 차세대 추진 범위’

하나펀드 서비스는 이번 차세대 가동으로 ▲사무관리 산업 경쟁력 확보(√고객 가치 변화 트렌드를 반영할 수 있는 전략적 고객 밸류 체인 체계 정립 √경쟁력 있는 콘텐츠 및 서비스 보강) ▲오퍼레이션 리스크(Operation Risk) 관리 강화(√비즈니스 프로세스 표준화로 오퍼레이션 리스크방지 √대사·오류 검증 및 관리 회계 기능 강화) ▲ 최신 기술 기반의 최적화된 시스템 구축(√고객 요구사항, 제도/규제 대응 가능한 유연한 IT 서비스 체계 마련 √오픈기반 플랫폼, 데이터 품질 및 보안 강화, 대내외 인터페이스 표준화) 등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외환 펀드

외환펀드서비스 관계자는 " 곽 대표는 안팎에서 외국인 투자분야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 곽 대표가 회사 주요 고객인 연기금 및 보험, 운용회사와의 유대 관계가 두터워 영업력 증대 등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방성훈 기자 [email protected]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많이 본 뉴스

연예가 핫 뉴스

[수십조 공적자금, 성과는②] ‘23년째 방황’ 대우조선..

[단독] 제주맥주, 국내 최초 ‘사워비어’ 출시…대중화..

국세청, 올해 세무조사 1만4000여건 역대 최저 수준

현대차 2분기 영업익 3조 ‘역대급’…제네시스로 훨훨 날..

삼성전자, 실용성 끝판왕 ‘갤럭시 A13’ 출시… 20만..

삼성 반도체, 미국 올인 모드. 20년간 무려 252조..

임영웅, 영웅시대와 눈물로 하나된 창원콘서트 영상 600..

김호중, ‘미스터리 듀엣’ 출격 “송가인·송창식? 듀엣..

정동원, ‘국가가 부른다’서 김희재와 대결 승리…뮤지컬·..

뷔→최우식, 연예계 절친들의 찐 우정 담은 ‘인더숲’ 첫..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친모 진경 존재 알았다..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200m 우승 美 라일스. 역대 3..

오늘의 주요뉴스

https://www.asiatoday.co.kr/

등록번호 : 서울 아00160 | 등록일 : 2006년 1월 18일 | 제호 : 아시아투데이 | 회장 : 송인준 | 발행인ㆍ편집인 : 우종순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길 34 인영빌딩 | 발행일자 : 2005년 11월 11일 | 대표전화 : 02) 외환 펀드 769-50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희제

아시아투데이는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by ASIATODAY Co., Ltd. All Rights Reserv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