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 평균 교차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earticle

Software failure time presented in the literature exhibit either constant, monotonic increasing or monotonic decreasing. For data analysis of software reliability model, data scale tools of trend analysis are developed. The methods of trend analysis are arithmetic mean test and Laplace trend test. Trend analysis only offer information of outline content. In this paper, we discuss exponentially weighted moving average chart, in measuring failure time. In control, exponentially weighted moving average chart’s uses are efficiency case of analysis with knowing information, Using real software failure time, we are proposed to use exponentially weighted moving average chart and comparative analysis of software failure time.

소트프웨어 고장 시간은 테스팅 시간과 관계없이 일정하거나. 단조증가 혹은 단조 감소 추세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소프트웨어 신뢰모형들을 분석하기 위한 자료척도로 자료에 대한 추세 검정 이 개발되어 있다. 추세 분석에는 산술평균 검정과 라플라스 추세 검정등이 있다. 추세분석들은 전체적인 자료의 개요의 정보만 제공한다. 본 이동 평균 교차 논문에서는 고장시간을 측정하는 도중에 지수가중 이동 평균 관리도를 이용하여 관리 상태에 있는 자료만 가지고 정보분석을 해야 효율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기존의 추세 검정과 지수가중이동평균 관리도를 사용하 여 실제 소프트웨어 자료를 비교 분석하는 이동 평균 교차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요약
ABSTRACT
1. 서론
2. 관련연구
2.1 EWMA 모형
3. 소프트웨어 고장 시간 분석
3.1 EWMA 차트에 의한 분석
3.2 기존의 추세분석인 산술평균 검정과 라플라스 검정
3.3 기존의 추세분석과 EWMA CHART 결과 비교
4. 결론
참고문헌

"이과생이 문과생보다 사교육비 연간 214만원 더 투자"

6월 모평 치르는 학생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고등학교 문·이과 학생 중 이과생이 문과생보다 사교육비를 더 투자하고 자습 시간도 더 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 한국노동연구원 노동정책연구에 실린 '일반계 고등학교 문·이과별 교육투자 비교 분석'(저자 고은비 서울시립대 경제학 박사) 보고서에 따르면 2004년 기준 중학교 3학년 학생 중 일반계 고등학교에 진학한 문·이과 학생 834명(문과 539명, 이과 29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학생의 진학대학 소재지에 따라 교육 투자 정도가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2004년 기준 중학교 3학년 학생의 교육경험, 진학, 진로 등을 2015년까지 추적한 한국교육고용패널의 자료를 활용했다.

조사 결과 이과생의 사교육비는 문과생보다 연간 약 214만 원 더 많았고 일주일간 자습 시간은 문과생보다 평균 6시간 정도 더 많았다.

반면 하루 수면 시간, 1주일 여가, 1주일 TV 시청 시간, 1주일 컴퓨터 이용 시간 등은 모두 이과생이 문과생보다 적었다.

하루 수면시간은 이과생이 이동 평균 교차 이동 평균 교차 문과생보다 1.2시간, 일주일 여가는 6.7시간, 일주일 TV 시청 시간은 1.2시간, 1주일 컴퓨터 이용 시간은 7시간 정도 더 적었다.

지난해부터 문·이과 통합형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시행돼 국어·수학 선택과목 간 유불리 현상과 이과 학생들의 대학 인문계열 교차지원 등이 대두했다.

지난해 수능에서 선택과목으로 미적분이나 기하를 택한 이과 학생이 높은 수학 표준점수를 바탕으로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에 대거 지원해 합격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선택과목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하자 특정 과목으로의 쏠림 현상도 심화하고 있다.

지난해 6월 수능 모의평가에서는 37.1%였던 미적분 선택 비율은 지난달 치러진 6월 모의평가에서는 42.8%로 늘어난 반면, 문과생들이 보던 확률과 통계 선택 비중 55.4%에서 51.5%로 줄어들었다.

연구진은 문·이과가 통합됐지만, 대학입시로 인해 암묵적으로는 그 구분이 존재하기 때문에 이과에는 더 많은 학습량이 요구되고 문과는 노동시장에서 차별을 당한다는 인식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연구진은 "대학에서 공학계열이나 자연 계열, 의약 계열 등 이과 계열의 학과를 전공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수능에서 특정 수학 과목을 선택해야 하고 과학 탐구를 선택해야 하므로 문·이과에 따른 교육투자 차이는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동 평균 교차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2.07.18 16:0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복사
  • 기사공유하기
  • 스크랩
  • 프린트 메일보내기 -->
  • 글씨키우기 -->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6월모의고사 실채점 분석결과, 통합수능의 고질적인 문이과 유불리 문제로 인한 문이과 수능최저 충족비율과 수능 선택과목별 표점 격차가 갈수록 심각해진 것으로 나타나면서 곧 다가오는 2023 수시/정시 전반에 비상등이 켜졌다. 주요대학 기준 문과생과 이과교차지원의 수시 수능최저 충족률 격차가 크게 벌어지고, 수학 1등급도 여전히 이과생 95.37%가 싹쓸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 미적분, 확통의 선택과목별 표점 격차도 4점차로 여전했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6월모평 실채점 분석자료를 18일 공개했다. 일반고 55개교, 자사고 11개교, 총 66개교 1만558명의 6월모평 성적을 분석한 결과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는 서울교육청에 등록된 교과교육연구회로, 고교교사와 교육청 교육전문직으로 구성된 연구회다. 진학지도 관련 연구와 직무연수, 세미나를 운영하고 있다.

수능최저 충족 비율을 분석한 결과, 상대적으로 이과가 유리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교차지원에 대한 우려가 커져가는 상황이다. 예를들어, 고려대 학교추천전형에 지원할 경우 인문계열 수능최저 충족비율은 6.43%에 불과한 반면, 문과로 교차지원한 이과생은 19.59%로 3배 격차다. 이과생이 교차지원 없이 그대로 자연계열에 지원할 경우 28.68%로 문과보다 이동 평균 교차 4배이상 높다. 경희대 지역균형(교과)도 한의예(인문)은 3.44%인 반면, 이과생이 교차지원 할 경우 11.81%로 높아진다. 주요대학의 수시 수능최저 충족률을 전체적으로 봐도, 3월학평보다 전반적인 하락세를 나타냈다. 3월학평과 6월모평의 수능최저 충족비율을 비교/분석해 보니 교과전형 기준 성균관대 학교장추천 자연은 -9.34%p, 이과생이 문과 교차지원시 -8.98%p, 인문은 -2.94%p까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6월모평에서도 수학 1등급은 이과생이 싹쓸이했다. 선택과목별 수학 1등급 비율은 미적분 92.9%, 기하 2.47%로 미적분+기하는 95.37%다. 반면 확률과 통계의 1등급 비율은 4.64%에 불과하다. 앞서 치러진 4월 학평에서 수학 1등급을 받은 이과생 92.33%보다 3.04%p높아진 수치다. 표점 격차도 4점까지 벌어졌다. 미적분을 선택한 학생의 최고점은 146점, 기하는 143점, 확률과통계는 142점으로 나타났다. 선택과목별 유불리로 인해 극심한 혼란이 벌어졌던 지난해 수능의 수학 선택과목별 표점 격차는 3점차였다. 전년수능보다 격차가 1점 더 벌어진 것이다. 국어도 마찬가지로 언어와매체 149점, 화법과 작문 145점으로 최대4점 격차다.

6월모평 실채점 성적을 기준으로 주요대학 지원가능선을 살펴본 결과, 전국의대가 국수탐 표준점수 기준 414점으로 가장 높았다. 백분위는 98.38점이다. 자연계열 기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표점 402점(백분위95.35점),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 표점 398점(93.56점) 등이다. 인문계열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표점 396점(98.78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 387점(97.46점), 중앙대 경희대 시립대 한국외대 건국대 표점 380점(95.94점)이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는 올해 첫 서울대 정시에 도입되는 교과평가의 정시 영향력을 가늠한 분석결과를 새롭게 발표하면서 눈길을 끈다. 서울대 기계공학과 2022정시입결을 기준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교과평가로 수능환산점수 기준 지역균형은 9~10점, 일반은 5~6점은 만회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대는 수능100%를 반영한 전년과 다르게 올해 정시부터는 교과평가를 도입한다. 교과평가는 학교생활 성취도를 종합적 정성적으로 고려하는 평가 방식이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관계자는 “모집인원이 많을수록 수능 환산점의 간격이 좁아지는 환산식의 특성상 광역단위로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지역균형의 교과평가는 더욱 영향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의 6월모의고사 실채점 분석결과 수학 1등급은 여전히 이과생 95.37%가 싹쓸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의 6월모의고사 실채점 분석결과 수시 수능최저 충족률은 이과 교차지원시 문과보다 3배가량 높았다. 수학 1등급은 여전히 이과생 95.37%가 싹쓸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6월모평 실채점 분석결과에 의하면, 상위대학의 수시 수능최저 충족비율은 3,4월 학평보다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재학생들의 수능최저 충족비율이 떨어진 배경은 6월모평부터 합류한 재수생들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6월모평 분석은 66개 고교 재학생 1만588명 성적을 기준으로 한다. 그럼에도 인문 자연의 수능최저 통과비율은 여전히 이과가 유리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문과 교차지원으로 인한 ‘이과침공’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수능최저 충족비율은 고려대 학교추천(교과)의 경우 인문은 6.43%에 불과하지만, 이과생이 교차지원하면 19.59%로 높아진다. 자연계열에 그대로 지원할 경우 자연28.68%로 더 벌어진다. 의과대학은 2.99%다. 성균관대 학교장추천(교과)도 인문10%, 교차지원시 25.72%며, 인문글로벌은 6.15%, 교차지원시 19.02%로 높아진다. 자연계열에 그대로 지원하면 26.22%로 가장 높다. 선택과목별 응시영역에 구분을 두지 않는 서강대 고교장추천(교과)도 국수탐은 9.52%, 국수(미/기)과는 24.28%다. 중앙대 지역균형(교과)도 인문13.55%, 교차지원시 31.14%이며, 자연31.14%, 약학5.17%로 모든 대학에서 격차가 현저히 벌어진다. 학종의 경우 실질적인 교차지원 비율은 낮을 것으로 판단되지만, 문이과 수능최저 충족비율 격차는 교과전형처럼 높게 나타난다. 고려대 학업우수형(종합)의 인문 수능최저 충족비율은 1.87%로 1%선이지만, 교차지원하면 8.75%로 상승한다. 그대로 자연계열에 지원할 경우 수능최저 충족비율은 13.65%로 더 높아진다. 연세대 활동우수형(종합)도 수능최저 충족비율은 인문은 9.82%, 이과생이 교차지원할 경우 24.76%로 높아진다. 이과생이 그대로 자연계열에 지원하면 자연31.76%로 인문보다 3배 더 높다. 자연계열이 의치약의 지원할 경우 8.86%다. 경희대 한의예(인문)도 국수탐 지원시 3.33%에 불과한 반면, 국수(미/기)과는 11.81%로 3배 격차다.

전체적으로 보면 6월모평의 수능최저 충족비율은 재수생 유입으로 인해 문이과를 막론하고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인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던 자연의 통과비율 감소폭이 컸다. 예를 들어, 성균관대 학교장추천(교과) 경우 자연은 -9.34%p, 문과 교차지원시 -8.98%p, 인문은 -2.94%p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월학평에서는 수능최저 충족비율이 자연은 35.56%, 문과 교차지원시 34.7%, 인문은 12.94%였지만, 6월모평에서는 자연 26.22%, 문과 교차지원시 25.72%, 인문은 10%로 떨어진 것이다. 다른 대학도 마찬가지로 고려대 학교추천(교과) 자연 -3.61%p, 학업우수형(종합) 자연 -5.50%p, 연세대 활동우수형(종합) 자연 -3.48%p, 중앙대 지역균형(교과) -4.00%p 등 자연계열 낙폭이 두드러진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관계자는 ”이와 같은 결과를 종합해 보면, 6월모평부터 재수생 유입으로 인한 재학생의 국어, 영어, 탐구 성적의 하락이 주요대학 최저기준충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측된다. 한편 학교장추천 전형의 경우 재학 생만 지원 가능한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경희대에 비해 재수생도 지원가능한 고려대, 서강대, 중앙대 등의 실제 최저통과비율은 예측치를 상회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분석했다.


선택과목별 표점 격차는 국어 수학 모두 최대 4점까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 영역에서 미적분 최고점은 146점인 반면, 확률과 통계는 142점으로 나타났다. 기하는 143점이다. 국어영역도 마찬가지로 언어와매체 149점, 화법과 작문 145점으로 최대4점 격차다.

표점격차에 따라 수학 1등급도 이과생 95.37%가 싹쓸이했다. 미적분 92.9%, 기하 2.47%로 미적분+기하는 95.37%다. 반면 확률과 통계의 1등급 비율은 4.64%에 불과하다. 2등급도 마찬가지로 미적분+기하 비율은 87.43%다. 미적분 83.88%, 기하 3.55%다. 반면 확률과통계는 12.56%에 그친다. 5등급부터 확률과통계가 57.83%로 42.17%의 미적분+기하를 앞선다. 미적분 36.29%, 기하 5.88%다.
최상위권 입시에서는 수학 변별력이 더 강조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능위주 전형에서 최고표준점수보다 더욱 중요한 정보는 표준점수에 따른 인원의 분포다. 올해 6월 모평의 130점 이상의 최상위권 분포를 작년 수능 분포와 비교해 세밀하게 살펴보면, 국어의 경우 최상위권의 인원이 더 늘어났고 반대로 수학의 경우 인원이 줄어들었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관계자는 “올해 수능에서 이번 6월 모평과 같은 분포가 형성된다면 선호도가 높은 서울 최상위권 대학 및 의예, 약학 등의 모집단위에서는 작년에 비해 수학과목의 변별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상위권 선택과목 쏠림도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3, 4, 6월 실채점 통계에 참여한 32개 고교 재학생 7600여명의 수학 선택별 성적 추이를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국어, 수학, 탐구 백분위와 영어 등급 모두 미적분 선택 학생의 성적이 확률과통계를 선택한 학생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를 통해 상위권 학생들이 수학 미적분에 포진해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 상위권 학생들은 상대적으로 높은 표점을 얻을 수 있는 선택과목으로 이동하고, 이 같은 상위권 학생들의 선택과목 쏠림은 또다시 표점 격차를 더 벌어지게 만드는 요인이다.

국수탐 백분위에 대한 추이를 살펴보면 확률과통계 선택학생의 국수탐 종합 백분위 평균은 3월 54.54점에서 6월 51.99점으로 낮아졌고 미적분 선택의 국수탐 종합 백분위 평균은 3월 54.61점에서 6월 53.52점으로 낮아졌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관계자는 “이는 재수생 응시의 영향으로 6월 모의 응시자 수를 고려 하면 확률과통계를 선택한 재학생은 대략 4800등, 미적분선택 재학생은 1800등 정도 순위가 뒤로 밀렸다고 유추할 수 있다. 실제 수능에서는 6월 모의 보다 재수생의 지원이 증가함을 고려할 때, 재학생의 수시 지원 시에는 이러한 상황을 유념해 지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올해 전국의대에 지원하려면 6월모평 국수탐 표점 기준, 414점을 이동 평균 교차 받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분위 점수는 98.38점이다. 이어 자연계열 기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에 지원하려면 표점 402점으로 그 뒤를 잇는다. 백분위는 95.35점이다. 다음으로는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 398점(백분위93.56점), 중앙대 경희대 시립대 건국대 표점 390점(89.98점)으로 예상했다.

인문계열은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가 표점 396점으로 최고 점수다. 백분위는 98.78점이다. 이어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는 표점387점(백분위97.46점), 중앙대 경희대 시립대 한국외대 건국대는 표점 380점(95.94점)이라면 지원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자연계열은 국어 미적분 과탐, 인문계열은 국어 수학 사/과탐 응시 기준이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관계자는 “세부적인 정시 지원 가능선은 서울교육청 진학상담 쎈진학 프로그램의 학력 평가 기준 정시 예측 메뉴에 반영하고 있으니 학교에서는 이를 활용하여 상담하기를 바란다. 또한 교사용 쎈진학 프로그램에서는 해당 전형을 지원하는 학생들의 상담을 위해 개별 학생의 전국 모든 대학의 교과 환산점을 산출함과 동시에 합격을 예측할 수 있도록 주요 대학 및 모집단위의 교과 환산 참고점을 제공할 예정이며, 7월 말 오픈 예정이다”고 전했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는 서울대 정시 교과평가 도입에 따른 2023대입 추정 결과를 처음으로 발표하면서 눈길을 끈다. 2022 서울대 정시의 기계공학과 입결을 기초로 2023대입을 시뮬레이션 해 보니 올해 서울대 정시에 첫 도입되는 교과평가는 수능환산점 5~10점까지 만회 가능할 것으로 봤다. 전형별로 지역균형은 9~10점, 일반은 5~6점은 교과평가로 만회가 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예를들어 정시 지균의 경우 수능환산점수가 411.4점으로 동일한 학생이어도, 교과평가 점수가 40점인 학생은 합격, 30점인 학생은 불합격 등 교과평가 성적에 따라 합격의 당락이 나뉘는 식이다. 단, 교과평가의 경우 교과 이수 현황, 학업성적, 세부특기사항 기록을 종합적으로 반영하지만, 분석에서는 국수영과 등급(2등급 이하 감점)과 물리교과 이수여부만을 단순 반영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한편 모집인원이 많을수록 수능 환산점의 간격이 좁아지는 환산식의 특성상 광역단위로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지역균형의 교과평가는 더욱 영향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관계자는 “이에 따라 고교에서는 성적만을 중심으로 학생을 추천하기보다는 서울대 교과평가의 요소를 고려하여 학생을 추천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학생은 교과평가에서 감점이 예상되는 학생은 학교에서 상담을 통해 프 로그램을 통해 본인의 수능환산점을 이동 평균 교차 산출하여 참고환산점의 여유가 있는 모집단위에 지원해야 하겠다. 또한 교과평가가 우수할 것으로 예상되더라도 본인의 수능환산점과 참고환산점의 차이가 지역균형은 10점 이 상, 일반전형은 5점 이상인 경우에는 지원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서울대는 정시에서 수능100%로 반영하던 전년과 달리 지균과 일반에 교과평가를 도입했다. 교과평가는 학교생활 성취도를 종합적 정성적으로 고려한다. 정시 모집인원이 증가함에 따라 수능위주전형에서도 고교 학업충실도를 반영해 해당 모집단위에서 학습할 수 있는 소양을 확인하고, 정시를 준비하는 수험생도 고교 생활에 충실히 임할 것을 권장하는 취지로 도입했다는 학교측 설명이다. 교과평가는 학생부 교과학습발달상황만을 반영하며, A B C 등급을 부여한다.

교과평가 도입에 따라 전형방법도 달라졌다. 2015 개정교육과정의 과목선택 반영과 3학년 2학기의 학교 교육과정의 정상화를 위한 취지다. 정시 지역균형은 추천인원은 고교별 2명(재수생 추천 가능)으 로 이동 평균 교차 이동 평균 교차 수능 60%, 교과평가 40%의 일괄합산 전형이다. 정시 일반은 단계형으로 1단계로 수능 100으로 모집단위의 2 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수능 80%와 교과평가 20%로 학생을 선발한다. 상세하게 살펴보면 산출식은 기본점수를 고려할 때 지역균형의 경우 실제 반영점수는 수능이 15점, 교과평가가 10점이고 일반전형은 수능이 20점, 교과평가는 10점으로 이뤄져 있다.

아울러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관계자는 “대입 전형의 운영을 통해 학교 교육의 충실도를 높이려는 서울대의 노력과는 반대로 KAIST는 2023 수시에서 일반고 학생이 지원하는 학교장추천에서 6월 모의고사 성적표를 희망에 따라 선택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성적표의 제출은 선택으로 하고 있지만 모의고사 성적을 전형에 반영하는 것은 말 그대로 ‘모의’인 시험 취지에도 맞지 않고, 영재고와 과학고 학생이 지원가능한 일반전형에서는 성적표 제출이 불가하다는 점에서 고교에 따른 차별로도 이해할 수 있는 소지가 있다. 대입 제도가 고교 교육 현장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만큼 입학 전형 운영에서 대학은 교육에서의 위상과 사회적 책무성을 깊게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다만 KAIST의 6월모평 성적표 제출은 필수 사항이 아니라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KAIST는 올해부터 수시 학교장추천 지원시 6월모의고사 성적표를 선택적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급한 6월모평 성적표를 지원자 희망에 따라 선택적으로 제출 가능하다. 내신 성적과 모의고사 성적이 함께 우월한 경우 정시 전형이 아니더라도 성적에 대한 증명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6월모평 성적표 이외에도 올해부터 우수성입증자료도 선택 제출할 수 있다. 우수성입증자료는 교내활동, 학교장 승인을 받은 교외활동 등 지원자의 우수성을 입증할 수 있는 활동에 대한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학생부에 기재된 내용을 제외한 모든 활동이 제출 가능하다. 다만 소논문과 논문은 제출 불가하다.

구피 다중 이동 평균-GMMA

Guppy Multiple Moving Average (GMMA)는 서로 다른 기간의 두 이동 평균 (MA) 그룹을 결합하여 자산 가격의 변화하는 추세, 브레이크 아웃 및 거래 기회를 식별하는 기술 지표입니다. 단기 MA 그룹과 장기 MA 그룹이 있습니다. 둘 다 6 개의 MA를 포함하여 총 12 개입니다.이 용어는 개발에 기여한 호주 상인 Daryl Guppy에서 이름을 따 왔습니다.

핵심 사항

  • Guppy Multiple Moving Average (GMMA)는 자산 가격 차트에 오버레이로 적용됩니다.
  • 단기 MA는 일반적으로 3, 5, 8, 10, 12 및 15 기간으로 설정됩니다. 장기 MA는 일반적으로 30, 35, 40, 45, 50 및 60으로 설정됩니다.
  • 단기 평균 그룹이 장기 그룹 위로 이동하면 자산의 가격 상승 추세가 나타날 수 있음을 나타냅니다.
  • 단기 그룹이 장기 MA 그룹 아래로 떨어지면 자산의 가격 하락 추세가 시작될 수 있습니다.
  • MA가 많이 분리되어있는 경우 현재 방향의 가격 추세를 확인하는 데 도움이됩니다.
  • 두 그룹이 서로 압축되거나 십자형이되면 가격이 일시 중지되었으며 가격 추세 반전이 가능함을 나타냅니다.
  • 트레이더는 종종 장기 MA 그룹이 움직이는 방향으로 거래하고 단기 그룹을 사용하여 거래 신호를 입력하거나 종료합니다.

구피 다중 이동 평균 (GMMA) 공식은 다음과 같습니다.

Guppy 지표는 단순 또는 지수 이동 평균 (EMA)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EMA가 일반적으로 사용됩니다. 12 개의 이동 평균이 있습니다. 각 MA 값을 찾기 위해 계산에 기간 수 N을 삽입합니다.

EMA = [종가 -EMA 이전] * M + EMA 이전 또는 : SMA = N 종가의 Num 여기서 : EMA = 지수 이동 평균 EMA 이전 = 이전 기간의 지수 이동 평균 (SMA는 EMA 이전 첫 번째 계산) 승수 M = N + 12 SMA = 단순 이동 평균 N = 기간 수

구피 다중 이동 평균 (GMMA)을 계산하는 방법

Guppy 지표에는 12 개의 지수 이동 평균이 있습니다. 필요한 각 이동 평균에 대해 아래 단계를 반복하십시오. 원하는 EMA를 계산하려면 N 값을 변경하십시오. 예를 들어 3을 사용하여 3 기 평균을 계산하고 60을 사용하여 60 기 EMA를 계산합니다.

  1. N에 대한 SMA를 계산합니다.
  2. 동일한 N 값을 사용하여 승수를 계산합니다.
  3. 가장 최근의 종가, 승수 및 SMA를 사용하여 EMA를 계산합니다. SMA는 계산에서 EMA 전날 자리에 배치됩니다. EMA가 계산되면 다음 계산을 위해 EMA 전날 지점에서 EMA 계산을 사용할 수 있으므로 SMA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습니다.
  4. 12 개의 모든 이동 평균에 대한 EMA 판독 값을 얻을 때까지 다음 N 값에 대해 프로세스를 반복합니다.

구피 다중 이동 평균 (GMMA)은 무엇을 알려 줍니까?

Guppy Multiple Moving Average는 추세의 변화를 식별하거나 현재 추세의 강도를 측정하는 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기 및 장기 이동 평균 간의 분리 정도는 추세 강도의 지표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넓은 분리가 있으면 지배적 인 추세가 강합니다. 좁은 구분 또는 십자형 선은 약화 추세 또는 통합 기간을 나타냅니다.

단기 및 장기 이동 평균의 교차는 추세 반전을 나타냅니다. 단기가 장기 이동 평균을 넘어 서면 강세 반전이 발생한 것입니다. 단기 MA가 장기 MA 아래로 교차하면 약세 반전이 발생합니다.

두 MA 그룹이 수평으로 움직이거나 대부분 옆으로 움직이고 심하게 얽힌 경우 자산에 가격 추세가 없기 때문에 추세 거래에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이 기간은 범위 거래에 적합 할 수 있습니다.

이 표시기는 무역 신호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기 그룹이 장기 MA 그룹을 넘어 서면 매수하십시오. 단기 그룹이 장기 그룹 아래로 넘어 가면 매도하십시오. 가격과 MA가 횡보 할 때 이러한 신호는 피해야합니다. 통합 기간 후 교차 및 분리를 확인하십시오. 선이 분리되기 시작하면 이는 종종 통합에서 이탈이 발생하고 새로운 추세가 진행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강한 상승 추세에서 단기 MA가 장기 MA로 다시 이동 한 다음 (교차하지 않음) 다시 상승하기 시작하면 추세 방향으로 장기 거래를 시작할 수있는 또 다른 기회입니다. 숏 트레이드 진입을위한 하락 추세에도 동일한 개념이 적용됩니다.

트레이더는 성공 확률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른 기술 지표와 함께 Guppy Multiple Moving Average를 사용해야합니다. 예를 들어, 트레이더는 RSI (상대 강도 지수)를 확인하여 추세가 최고로 무거워지고 반전 될 준비가되었는지 확인하거나 GMMA 교차 후 다른 진입 또는 종료 지점을 결정하기 위해 다양한 차트 패턴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구피 다중 이동 평균 (GMMA)과 지수 이동 평균 (EMA)의 차이

Guppy는 12 개의 EMA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기본적으로 Guppy와 EMA는 동일합니다. Guppy는 제작자가 거래를 분리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가격 반전에 대해 경고하는 데 도움이된다고 생각한 EMA 모음입니다. Guppy의 여러 줄은 일부 트레이더가 하나 또는 이동 평균 교차 두 개의 EMA를 사용하는 것보다 추세의 강점 또는 약점을 더 잘 볼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구피 다중 이동 평균 (GMMA) 사용의 한계

Guppy와 구성되는 EMA의 주요 한계는 지연 지표라는 것입니다. 각 EMA는 과거의 평균 가격을 나타냅니다. 미래를 예측하지 않습니다. 평균이 교차 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때때로 가격이 이미 공격적으로 움직 였기 때문에 너무 늦게 진입하거나 퇴장하는 것을 의미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이동 평균은 또한 채찍질에 취약합니다. 이것은 교차가 발생하여 잠재적으로 거래가 발생하지만 가격이 이동 평균 교차 이동 평균 교차 예상대로 움직이지 않고 평균이 다시 교차하여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지난 2019년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3년 넘게 이용자 불만을 키워왔던 5G 요금제 문제에 정부가 직접 메스를 가했다. 이용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동통신사에 '중간요금제' 출시 및 확산을 독려하고, 고령층·청년층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에서 나선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5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한 업무보고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오는 8월 5G 중간요금제를 출시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어르신 전용 요금제, 청년층 데이터 지원 등 계층별 맞춤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요금제의 다양화를 통해 소비자 선택권을 넓히고 품질도 함께 개선해나간다는 목표다.

◆SKT, '월 5.9만원에 데이터 24GB' 중간요금제 첫 발…효용성은 '글쎄'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만큼 과기정통부는 중간요금제 출시 유도에 사활을 걸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또한 지난 11일 열린 통신 3사 CEO와의 첫 간담회에서도 "현재의 5G 요금제는 소량과 대량 데이터 요금제로 한정돼 있다. 이용자의 데이터 이용량을 고려한 요금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5G 중간요금제의 첫 발은 SK텔레콤이 떼게 됐다. SK텔레콤은 간담회에 앞서 월 5만9000원(데이터 24GB 기본제공)짜리 요금제를 신고하고 내달 초 출시하기로 했다. 유보 신고제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15일 내로 수리 여부를 검토해 최종 결정을 하게 된다. SK텔레콤이 중간요금제 신호탄을 쏜 만큼 KT와 LG유플러스 또한 이른 시일 내에 비슷한 수준의 중간요금제를 마련할 것으로 전망된다.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통신 3사 CEO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2.07.11. [email protected]

다만 SK텔레콤의 중간요금제 내용이 공개된 이후 정치권·시민단체 등은 실사용량을 반영하지 못하는 보여주기식 요금제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행 5G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10GB미만을 제공하는 월 5만원 이하 요금제와 10~12GB를 제공하는 월 5만5000원 요금제, 100GB 이상을 제공하는 고가 요금제(6만9000원~7만5000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SK텔레콤이 산정한 24GB는 과기정통부가 추산한 국내 5G 이용자들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인 27GB(5월 기준)에 기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간요금제의 제공 데이터가 평균 이용량을 밑도는 셈이다. 월 평균 27GB 이상 이용자는 그대로 고가 요금제를 이용할 수밖에 없고, 월 5만5000원 요금제 이용자만 갈아탈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과기부 "적정 요금 계속 검토하고 통신사와도 협의할 것"

이에 대해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은 “실제 사용량에 맞는 수준의 요금제가 필요한 만큼 2가지 구간 정도는 나와야 소비자들이 혜택을 볼 수 있다"며 "24GB 데이터 제공은 생색내기를 넘어서기 힘들다"고 꼬집었다.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막론하고 의구심을 표했다. 윤두현 국민의 힘 의원은 "이동통신사가 진짜 소비자를 생각하는 정책을 한다면 또 하나의 구간을 만들거나 월 사용량을 30GB 정도로 하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안정상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또한 5G 중간요금제가 실효성을 갖기 위해서는 이용자 데이터 소비량에 비례하는 구간별 요금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통신업계는 다소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5G 이용자들의 월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시기에 따라 달라질 수 있고, 그 수치 또한 무제한 요금제를 쓰는 '헤비 유저(상위 5G)'를 포함할 경우 23~26GB, 헤비 유저를 제외할 경우 18~23GB 정도에 그친다는 것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SK텔레콤의 중간요금제 안이 공개된 이후 쏟아지고 있는 비판에 대한 아쉬움도 나온다. 해외 통신사들의 경우 최근 전반적인 고물가 현상으로 인해 5G 요금을 인상하는 추세에 있음에도 국내 통신사들은 요금 다양화에 나선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유럽 대다수 사업자와 버라이즌, AT&T 등 미국 1·2위 사업자는 최근 물가 상승에 따라 5G 요금을 인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간요금제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지만 과기정통부는 아직 뚜렷한 대책은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적정 요금 등의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계속 검토를 해나가겠다"며 "(통신 3사와) 관련 사안들을 계속 추가적으로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통시장 등 공공장소 1만곳에 와이파이도 확충…버스 와이파이도 3배 빠르게

associate_pic4

과기정통부는 중간요금제 외에도 국민 편의를 위한 기술적 조치를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격오지를 포함한 농어촌까지 초고속 인터넷망을 확대해 2025년까지 1635마을까지 구축하고, 전국 공공장소(전통시장·공원 등) 1만개소에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도 확충하기로 했다. 시내버스에 설치돼있는 와이파이 속도도 3배 빠르게 개선된다.

이에 더해 ▲지자체와 함께 스마트경로당·결식아동 급식지원플랫폼 등 디지털 기술 포용적 활용 확산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한 부정개통 방지 및 범죄이용번호 신속 차단 ▲플랫폼 입점기업 판매 지원 및 소외계층 교육 등 플랫폼 기업의 사회적 기여 촉진 ▲보건·안전·환경 등 실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디지털·과학기술로 문제해결 지원 ▲전국 우체국의 국민생활 밀착 서비스 기관화를 통한 사회 공헌 증대 등이 과제의 일환으로 수행될 전망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