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의 투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토스]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SK E&S가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를 상업화한 미국의 모놀리스 머테리얼즈(Monolith Materials)에 투자를 결정하고 친환경 수소사업을 확장한다.

SK E&S는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상업화에 성공한 모놀리스에 약 330억 원을 투자한다고 18일 밝혔다.

미국 네브라스카주에 본사를 자금의 투자 두고 있는 모놀리스는 청록수소 분야 선도 기업으로, 청록수소 생산에 핵심 기술인 열분해 기술력을 보유하고 자금의 투자 있을 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상업화 단계에 접어든 공정기술을 갖추고 있다.

모놀리스는 지난해 자금의 투자 SK가 투자한 이후 미국 에너지부로부터 10억 달러 규모의 성장 자금 대출 약정서를 체결했으며 굿이어(Good Year)를 포함한 타이어업체들과 카본블랙 판매 협약을 맺는 등 사업 확장을 본격화하고 있다.

이번 투자로 SK E&S는 SK그룹 내에서 수소사업을 추진하는 핵심 업체로서 블루·그린수소에 이어 청록수소까지 수소생산의 모든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향후 청록수소 사업 추진에 있어 그룹 차원의 시너지까지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모놀리스가 생산하는 청록수소는 천연가스를 열분해해 수소와 고체탄소를 생산하며 이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전혀 발생하지 않아 청록수소는 블루·그린수소와 함께 친환경 수소로 분류되고 있다.

청록수소 생산 과정에서 함께 생산되는 고체탄소는 타이어의 주성분인 카본블랙(Carbon Black), 제철용 코크스 등으로 사용된다. 카본블랙은 탄소 감축이 필요한 타이어 업계를 중심으로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코크스는 제철소의 제선 공정에서 환원제 및 연료로 사용할 수 있어 고체 탄소 시장의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SK E&S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모놀리스의 청록수소 기술 경쟁력과 SK E&S의 수소사업 역량을 결합하여 국내시장에서의 사업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 E&S는 모놀리스와 아시아 사업 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도 진행 중이다.

한편 SK E&S는 블루수소 사업 생태계 구축을 추진 중이다. 현재 인천에서 건설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수소 액화 플랜트를 통해 2023년말부터 연간 3만톤 규모의 액화 수소를 생산하여 전국에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보령LNG터미널 자금의 투자 인근 지역에 건설하는 블루수소플랜트를 통해 2025년부터는 매년 25만톤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Copyright @2017 월간수소경제 Corp. All rights reserved.

CLOSE UP

PEOPLE┃프랭크 월락 미국 연료전지·수소에너지협회 회장

29 June 2022 | By 이종수 기자

연료전지 금속분리판 제조를 위한 최고의 장비업체, 엘프시스템

29 June 2022 | By 성재경 기자

SPECIAL LOUNGE

수소, 버린 플라스틱에서 얻는다

29 June 2022 | By 박상우 기자

해상풍력 풍부한 북해, 유럽 자금의 투자 최대 수소생산기지 된다

29 June 2022 | By 박상우 기자

‘글로벌 넘버원’을 향한 도전, 수소압축大戰

29 June 2022 | By 성재경 기자

수소차 활성화 묘수, 연료전지 레인지 익스텐더

29 June 2022 | By 박상우 기자

상업용 수전해 수소생산기지 구축한다

29 June 2022 | By 이종수 기자

수소경제 주목되는 기술·제품 42. 에너지연의 ‘다공성 그래핀 코팅기술’

29 June 2022 | By 성재경 기자

실시간 뉴스

연료전지 탑재 미래 기동무기체계 개발 추진

방위사업청, 연료전지 추진체계 로드맵 소개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방위사업청이 기동무기체계의 수소연료전지 추진체계와 경량·고강도 장갑의 확보전략 및 로드맵을 소개했다. 방위사업청은 20일 방위사업청 대회의실에서 미래 기동무기체계의 기동성과 생존성 향상을 위해‘수소연료전지 추진체계 및 경량·고강도 장갑 확보 워크숍’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조현기 기동사업부장 등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진흥연구소, 육군본부 및 기동무기체계 관련 민간연구소와 방산 업체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방위사업청은 기동무기체계의 수소연료전지 추진체계와 경량·고강도 장갑의 확보전략과 로드맵을 소개했다. 또 국방기술진흥연구소와 한국재료연구원, 관련 방산업체는 수소연료전지와 장갑 분야별 기술개발 과제 등의 진행상황을 발표‧공유하였다. 내연기관을 사용하는 현재의 기동무기체계는 점차 친환경 전기에너지 기술과 원격제어·인공지능 관련 기술 등과 결합해 무인화·고성능화·소형화 추세로 발전할 것이며, 수소연료전지는 미래 기동무기체계에 핵심적인 새로운 동력장치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방위사업청은 전망했다. 특히, 군사적 측면에서는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한 추진체계를 기동무기체계에 적용할 경우 디젤엔진에 비해 월등

AI로 수전해 철-니켈 촉매 최적 비율 도출

GIST 이재영 연구팀, 딥러닝 활용해 수식 제시 과전압 최소값 최적 비율, 철 8.7 : 니켈 91.3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국내 연구진이 ‘딥러닝 알고리즘(Deep Learning Algorithm)’으로 그린수소 생산에 필요한 수전해 촉매의 비귀금속(철-니켈) 최적 조합 비율을 계산하는 데 성공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이재영 지구·환경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수전해시스템에서 사용하는 비귀금속 촉매인 철과 니켈의 최적 비율을 인공지능 딥러닝(Deep Learning)을 통해 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온실가스 배출 없이 물을 전기 분해해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전해는 물이 전기 분해되기 위한 이론상 전위값인 이론 전위(1.23V)보다 높은 전압을 인가해주어야 수소가 발생한다. 이론 전위보다 높은 전압(과전압)은 결국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게 되므로 그린수소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과전압을 낮추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이때 산소극(+극)은 수소극(-극)보다 5~10배 자금의 투자 정도 높은 과전압을 가지고 있어서 결국 이 산소극 촉매의 과전압을 낮추는 것이 효율적인 그린수소 생산의 핵심 기술이라고 할 수 있다. 이리듐계 귀금속 촉매는 산소극의 과전압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지만 가격이 매우 비싸 실용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철과 니켈

국회 수소경제포럼, 규제개선 정책과제 발굴 세미나 개최

수소경제 규제개선 현안과 당면과제 해소 정책 제시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국회 수소경제포럼이 수소산업 발전을 위한 규제개선 정책과제 발굴 세미나를 개최했다. 국회 수소경제포럼은 20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수소산업 발전을 위한 규제개선 정책과제 발굴’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소가 미래 핵심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으나 아직 수소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생산, 저장·운송, 활용 등 초기단계에 머물러 있어 정책, 제도, 인증, 기술개발 등이 완비되기 위해서는 수소산업의 생태계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이에 수소를 활용한 경제 기반이 조속히 자리잡고 이를 바탕으로 국내 수소산업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와 정책, 입법을 연구하는 ‘국회 수소경제포럼’이 이번 세미나를 기획했다. 이날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 현안’이라는 주제로 이종영 중앙대학교 명예교수는 지난 2018년부터 수소분야에서 이루어진 총 41건의 규제개선 방안에 관한 발표를 했다. 이어 이 교수는 현재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지속적인 규제가 개선되고 있는 상황을 공유했다. 이날 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지정토론 순서에 △산업통상자원부 이옥헌 수소경제정책과장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도경환

GLOBAL NEWS

유럽위원회, 15개국 주도 대규모 수소 프로젝트 승인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유럽위원회는 15개 회원국과 35개 업체가 참여하는 대규모 수소 프로젝트를 승인했다. 유럽위원회는 15일(현지시각) EU 국가 원조 규칙에 따라 수소기술 밸류체인의 연구 및 혁신, 산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중요한 유럽 공동 이익 프로젝트(IPCEI) 파트너십인 ‘IPCEI 자금의 투자 Hy2Tech’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모빌리티 부문의 수소생산, 연료전지, 수소저장, 수소 운송 및 유통, 자금의 투자 사용자 애플리케이션과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에 최대 54억 유로의 공적자금을 제공하고 88억 유로의 민간 투자를 유치하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오스트리아, 벨기에, 체코, 덴마크, 에스토니아, 핀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폴란드, 포르투갈, 슬로바키아, 스페인 등 총 15개 회원국이 주도한다. 참여기업은 보쉬, 자금의 투자 다임러트럭, 핀칸티에리, 오스테드, 플라스틱옴니엄, 알스톰, 에넬 등 총 35개이며 이들은 대학, 연구기관 등 300개 이상의 파트너와 41개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보쉬, 다임러트럭, 하이비아, 이베코, 핀칸티에리 등 17개 업체는 연료전지 관련 기술 개발 프로젝트들을

이베코 수소버스, 현대차 연료전지 ‘HTWO’로 달린다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이탈리아 상용차업체 이베코가 내년부터 양산되는 수소전기버스에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인 ‘HTWO’를탑재한다. 이베코그룹은 13일(현지시각) 현대차와 제휴해 수소전기버스에 세계 최고 수준의 연료전지 시스템을 장착한다고 밝혔다. 이베코는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주 포자지역에 위치한 공장에서 내년부터 2026년까지 3,000대의 수소전기버스를 생산한 후 2027년부터는 매년 1,000대의 수소전기버스를 유럽에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이 수소전기버스에 현대차의 연료전지 시스템인 HTWO가 탑재된다. HTWO는 지난 2020년에 공식 출범했으며 한국, 유럽, 미국, 중국 등 4대 거점을 중심으로 사업을 영위한다. 현대차는 향상된 성능과 내구성, 합리적인 가격을 바탕으로 자동차, 선박, 기차는 물론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에 적용할 수 있는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이베코의 이번 결정은 지난 3월 양사가 맺은 협약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양사는 지난 3월 ‘공동 기술 및 상호 공급 기회 탐색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협약을 통해 △전동화 시스템을 포함한

도시바, 지열증기로 수소 생산하는 연구 착수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일본에서 지열에너지를 이용한 수소생산 연구가 진행된다. 도시바 ESS는 이달부터 2023년 3월까지 간사이전력, 칸덴플랜트, 이와타니와 일본 구마모토현 아소군 오구니마치에서 자금의 투자 지열에너지를 이용한 수소생산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사용하지 않는 지열증기로 저렴한 그린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해 인근 지역 산업의 수요를 맞출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도시바 ESS는 이를 통해 향후 미사용 지열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사업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연구가 진행되는 오구니마치는 구주산맥 기슭에 6개의 온천지와 수많은 화산 분기공이 있을 정도로 지열 활동이 풍부한 곳이다. 이곳에는 연간 700MWh의 발전용량을 갖춘 산수이 지열발전소가 구축돼있다. 도시바ESS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고체산화물수전해기(SOEC)의 배치와 설계, 수소생산장비에 전력을 공급할 증기터빈과 발전기의 배치와 설계 등을 연구하고 간사이전력은 사업 관리 전반과 미사용 지열에너지를 이용해 생산할 수 있는 수소량 조사와 활용방법 연구를 맡는다. 칸덴플랜트는 열교환기, 히트펌프, 스팀/온수배관 등의 배치와 설계를, 이와타니는 수소저

자금의 투자

[사진: 토스]

[사진: 토스]

[디지털투데이 강진규 기자]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30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고 20일 공시했다.

토스 관계자는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의 수요가 많아 자금의 투자 2회에 나눠 진행하게 됐으며 현재 투자 논의 중인 기관의 참여 여부가 최종 확정되면 8월 중 클로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에서 토스는 기업가치 8조50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이는 지난해 6월 마지막 투자에서 평가받은 8조2000억원을 소폭 상회하는 것이다.

토스 측은 "전 세계적으로 투자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상황에서 타 핀테크 기업들이 기업가치를 낮춰 투자 받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투자는 자금의 투자 매우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토스뱅크, 토스증권의 출범으로 토스 앱의 MAU(월간 활성 유저)는 올해 들어 매월 35만명씩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토스의 MAU는 1400만명을 상회했다.

토스 관계자는 “결제, 대출 중개 등의 매출이 확대되고 있어 빠르면 내년 초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기관투자자들은 독보적인 금융 플랫폼으로서 토스의 성장을 높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토스의 지난해 매출 총이익률은 70% 수준으로, 글로벌 핀테크 앱의 40~50% 대비 높다. 또 매출의 90% 이상이 금융회사로부터 받는 중개, 모집, 광고 등에서 발생하는 B2B 모델로, 탄탄한 수익구조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이번 투자의 리드 투자자는 토스의 초기 성장부터 함께한 알토스벤처스로 1000억원을 신규 투자했다. 굿워터와 그레이하운드 등 해외 주주들의 투자도 이어졌다.

국내 기관투자자 중에는 KDB산업은행이 1000억원, 광주은행이 2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또 토스의 초기 투자자인 다올인베스트먼트(구 KTB네트워크)와 미래에셋증권도 소규모로 투자에 참여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