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거래 수수료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순이익 1조 7274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조 7528억원보다 1.45% 하락한 수준으로 2분기 순이익은 8251억원으로 나타났다. 하나금융은 선제적 대손충당금 적립, 비화폐성 환차손 발생, 1분기 중 실시한 특별퇴직 등으로 순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하나금융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여파로 상반기 누적 1846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다고 밝혔다. 대손충당금을 포함한 충당금 등 전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5.6%(2168억원) 증가한 4222억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연간 규모(5326억원)에 비해 약 80%다.

선제적 대손충당금 적립에도 그룹의 상반기 대손비용률은 0.23%로 나타났으며 이례 요인을 제외한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와 동일한 0.12%로 집계됐다. 그룹의 2분기 말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37%, NPL커버리지비율은 164.7%를 기록했다. 2분기 말 연체율은 0.32%며 BIS비율,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각각 15.86%, 13.18%로 나타났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0.08%, 총자산이익률(ROA)은 0.67%다.

그룹의 이자이익(4조1906억원)과 수수료이익(9404억원)을 더한 핵심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6%(6159억원) 증가한 5조131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자산 증대와 외환·신용카드 수수료 이익 증가에 힘입은 결과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2분기 그룹의 순이자마진(NIM)은 1.80%로 집계됐으며 2분기 말 그룹의 외환 거래 수수료 총자산은 신탁자산 156조9731억원을 포함한 707조4812억원이다.

계열사 별로 살펴보면 하나은행의 상반기 순이익은 1조373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늘었다.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 자산 성장, 핵심저금리성예금의 평잔 증대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하나증권은 증시 거래대금 감소에 따른 증권중개수수료 약세 등으로 139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캐피탈은 리테일을 기반으로 한 수수료이익 등 일반영업이익이 늘며 1631억원의 순이익을 나타냈다.

하나카드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리스크 관리 목적의 선제적 고위험 대출자산 감축 등으로 일반관리비가 증가했으나 2분기 중 수수료 이익 증가로 실적이 개선되며 순이익 1187억원을 시현했다. 이와 함께 하나자산신탁은 501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45억원, 하나생명은 109억원의 순이익을 각각 달성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배당 확대, 자사주 매입·소각 등 다양한 자본 활용 방안을 통한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라며 "소상공인, 금융취약계층 등을 배려하고 사회구성원 모두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 이사회는 15년간 이어온 중간배당 전통을 계승하고 주주환원정책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주당 8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하나금융, 상반기 순이익 1조7,274억…주당 800원 중간배당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나금융은 이날 실적에 대해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선제적 대손충당금 적립과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화폐성 환차손 발생, 1분기 중 실시한 특별퇴직 등 일회성 요인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하나금융에 따르면 그룹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상반기 누적 1,846억원의 대규모 선제적 외환 거래 수수료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다. 선제적 대손충당금을 포함한 충당금 등 전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5.6%(2,168억원) 증가한 4,222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적립한 충당금 등 전입액 5,326억원 대비 약 80% 규모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선제적 대손충당금 적립에도 불구하고 그룹의 상반기 대손비용률(Credit Cost)은 0.23%로 연간 목표치 내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이례 요인을 제외한 대손비용률은 전년 동기와 동일한 0.12%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자이익(4조1,906억원)과 수수료이익(9,404억원)을 합한 그룹의 핵심이익은 5조1,31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6% 증가했다. 이는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자산 증대와 외환 및 신용카드수수료 이익 증가에 힘입은 결과다. 이외에도 핵심저금리성예금의 평잔 증대 등 수익 포트폴리오 개선과 기술력이 높은 혁신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기술금융 지원 노력도 핵심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그룹의 2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80%다.

상반기 일반관리비는 지난 1분기 특별퇴직 실시로 인한 일회성 비용 발생으로 2조2,112억원으로 전년 보다 9.7% 증가했다. 다만, 2분기 일반관리비는 9,56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3.8% 감소했다. 그룹의 상반기 영업이익경비율(C/I Ratio)도 전분기 대비 4.4%p 감소한 45.3%를 기록했다. 2분기 말 기준 신탁자산 156조 9,731억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707조4,812억원이다.

계열사별로 보면, 그룹 내 핵심 관계사인 하나은행은 상반기 누적 연결당기순이익 1조3,736억원을 올렸다. 이는 외환 거래 수수료 전년 동기 대비 9.6% 증가한 것이다. 특별퇴직 비용 인식과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등 일회성 요인 발생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 자산 성장 및 핵심저금리성예금의 평잔 증대에 힘입은 결과라고 하나금융 측은 설명했다.상반기 이자이익(3조 5,247억원)과 수수료이익(4,023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9.2%(6,338억원) 증가한 3조9,270억원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갔다.

비은행 부문은 하나증권이 증시 거래대금 감소에 기인한 증권중개수수료 약세 등으로 인해 1,391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하나캐피탈은 리테일을 기반으로 한 수수료이익 등 일반영업이익의 증가에 힘입어 1,631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카드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리스크 관리 목적의 선제적 고위험 대출자산 감축, 특별퇴직 실시에 따라 일반관리비가 증가했으나 2분기 중 수수료 이익 증가로 실적이 개선되면서 외환 거래 수수료 1,187 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자산신탁은 501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45억원, 하나생명은 109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각각 냈다.

하나금융그룹 이사회는 15년간 이어온 중간배당 전통 계승과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 확대 등을 고려해 ▲우수한 자본여력 ▲견고한 수익 기반 유지 ▲안정적 자산건전성을 감안, 심도 있는 논의 끝에 주당 8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앞으로도 하나금융그룹은 주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배당 확대 및 자사주 매입, 소각 등 다양한 자본 활용 방안을 통한 주주환원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와 함께 소상공인과 금융취약계층 등 손님을 배려하고 사회구성원 모두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email protected]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에 당기순이익 1조7274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한 수치다. 올해 외환 거래 수수료 2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은 8251억원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상반기 누적 연결당기순이익은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외환 거래 수수료 선제적 대손충당금 적립과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화폐성 환차손 발생, 1분기 특별퇴직 등 일회성 요인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하나금융그룹은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상반기에 1846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다고 설명했다.

그룹의 이자이익과 수수료수익을 합한 핵심이익은 5조13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이 늘었고, 외환·신용카드 수수료 이익이 증가한 영향도 반영됐다.

하나증권은 증시 거래대금 감소에 기인한 증권중개수수료 약세 등으로 인해 139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하나캐피탈과 하나카드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1631억원, 1187억원이다.

하나자산신탁은 501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45억원, 하나생명은 10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금융그룹 이사회는 이날 주당 8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배당 확대 및 자사주 매입, 소각 등 다양한 자본 활용 방안을 통한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와 함께 소상공인과 금융취약계층 등 손님을 배려하고 사회구성원 모두가 동반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외환 거래 수수료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플라스틱이 어떻게 무역장벽으로…예상 시나리오는

플라스틱이 어떻게 무역장벽으로…예상 시나리오는

“플라스틱 협약 여파, 중화학업계 사업구조 전면 수정해야”[인터뷰]

제2의 무역장벽, ‘플라스틱세’ 다가오는데…이제 팔 걷는 한국

탄소배출권, 유상할당 60% 육박하는 EU..국내는 아직 걸음마

하나금융 상반기 순익 1.7조…‘환차손’에 1.4%↓

등록 2022-07-22 오후 4:04:01

수정 2022-07-22 오후 4:04:01

김정현 기자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하나금융이 올해 상반기 1조7274억원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상반기 이자이익이 4조원을 넘어서고 수수료이익도 1조원에 육박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지만,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는 소폭 감소했다. 이자이익이 소폭 증가했지만, 환율상승으로 인한 ‘환차손’과 특별퇴직 비용 등 비용이 늘어나면서다.

하나은행의 한 지점 앞. (사진=연합뉴스)

◇하나금융 상반기 순익 1.7조…1.4% 감소

하나금융그룹은 22일 2022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1조72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254억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2분기 외환 거래 수수료 당기순이익은 8251억원을 나타냈다.

하나금융의 상반기 순익이 줄어든 것은 외화자산 가치가 하락하면서다. 올해 들어 원화 가치가 급락하면서 보유한 외화자산 가치가 내리는 ‘환차손’ 충격을 입었다는 것이다. 1분기중 실시한 특별퇴직에 들어간 비용도 순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 등 핵심이익은 증가했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4조1906억원, 수수료이익은 9404억원이었다. 이 둘을 합한 핵심이익은 전년 대비 13.6%(6159억원) 증가한 수치다.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자산 증대와 외환 및 신용카드 수수료 이익이 증가했다고 하나금융은 설명했다.

또, 핵심저금리성예금의 평잔 증대로 수익 포트폴리오가 개선됐다고 한다. 수시입출식 예금 등 금리가 낮은 예금에 자금이 크게 유입됐다는 뜻이다. 그룹의 순이자마진(외환 거래 수수료 NIM)은 1.80%였다. 기술력이 높은 혁신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기술금융 지원노력도 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은행 ‘선방’했지만…비은행 고전

핵심 계열사인 하나은행의 상반기 순익은 1조373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1206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은행의 상반기 이자이익(3조5247억원)과 수수료이익(4023억원)을 합한 은행의 핵심이익은 3조92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2%(6338억원) 늘어났다.

2분기 말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전분기와 동일한 0.24%이며, NPL(부실채권) 커버리지비율은 전분기 대비 9.2%포인트 상승한 188.4%를 기록했다. 은행 연체율은 전분기와 동일한 0.16%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하나증권은 상반기 당기순익이 1391억원이었고, 하나캐피탈과 하나카드는 각각 1631억원, 1187억원을 기록했다. 하나자산신탁은 501억원, 하나저축은행은 145억원, 하나생명은 109억원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을 각각 시현했다.

한편 하나금융은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한 상반기 누적 1846억원의 선제적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다. 선제적 대손충당금을 포함한 충당금 등 전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5.6%(2168억원) 증가한 4222억원이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