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Prohibited request

Your request has been blocked and will not be completed at this time.

Contact a service representative for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this message.

Support ID: 3641368269655124028

© Russell Investments Group, LLC. 1995-2017. All rights reserved.

Russell Investments’ ownership is composed of a majority stake held by funds managed by TA Associates with minority stakes held by funds managed by Reverence Capital Partners and Russell Investments’ management.

Frank Russell Company is the owner of the Russell trademarks contained in this material and all trademark rights related to the Russell trademarks, which the members of the Russell Investments group of companies are permitted to use under license from Frank Russell Company. The members of the Russell Investments group of companies are not affiliated in any manner with Frank Russell Company or any entity operating under the “FTSE RUSSELL” brand.

채권 거래

메신저로 하루 23조원 오가… 장내시장 거래금액의 5배나

인맥과 신뢰 중시 연줄로 엮여

숫자와 기호의 조합으로 구성된 수수께끼 암호 같은 메시지가 메신저 채팅창에 뜬다. 채팅방에는 회원 수백명이 입장해있는 상태. 곧이어 한 회원이 ‘ㅎㅈ’이라는 문자를 띄웠다. 이어 수수께끼 암호를 채권 거래 채권 거래 띄운 회원이 ‘ㅎㅈ’ ‘ㄱㅅ’으로 응답했다. 불과 수초 만에 100억원짜리 거래가 성사되는 순간이었다. 장외채권 시장에선 메신저를 통해 하루에도 수십조원의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12-6 50+’는 채권 브로커가 시장에 제시한 호가다. 채권을 사고파는 ‘선수(딜러)’들 사이에서 통용되는 채권 거래 은어인 셈이다. 이 메시지의 뜻은 “2012년에 6번째로 발행된 금리 3.50%의 국채(국고채 3년물)를 100억원어치 사겠다”는 것이다. 맨 앞의 ‘12’는 2012년이라는 연도를, ‘6’은 채권의 발행순서를 각각 뜻한다. 채권 금리가 보통 3%대에서 움직이기 때문에 앞의 숫자는 떼고 금리가 3.50%이면 ‘50’, 3.60%이면 ‘60’으로 표현한다. 쉽게 짐작하듯이 플러스 기호(+)는 사자, 마이너스 기호(-)는 팔자의 의미다. 액수는 기본 거래단위가 보통 100억원이기 때문에 종종 생략된다. 200억원어치를 거래하고 싶다면 ‘2개’라는 말을 덧붙이면 된다.

‘ㅎㅈ’은 확정의 약자로, “제시한 조건대로 팔겠다”는 의미다. ‘ㄱㅅ’은 감사의 약자로, “거래가 성사됐고, 고맙다”는 뜻이다.

(왼쪽 그림) 앞자리에 붙은 ‘11-5’나 ‘10-1’ 등의 숫자는 거래대상인 국고채의 발행연도와 발행순서를 뜻한다. 즉 2011년에 다섯번째로, 2010년에 첫번째로 발행된 채권이라는 뜻이다. ‘345’와 ‘34’는 해당 채권의 금리로 각각 3.345%, 3.34%를 의미한다. ‘거래’는 앞서 보여준 가격에서 시장의 시세가 형성됐음을 뜻하고 ‘거래 후 사자’는 같은 가격에 사자 주문이 또 있음을 알려준다. ‘통당’은 가장 최근에 발행된 2년 만기 통안채를 뜻하는 은어다. ‘15/1/26, 현대○○○○, 민3.68 팔자 100억’은 회사채 호가다. 2015년 1월26일에 만기가 돌아오는 현대○○○○의 회사채를 민간채권평가사 3개사의 평균 평가금리인 3.68%에 100억원어치 팔자는 뜻이다.

(왼쪽 그림) 앞자리에 붙은 ‘11-5’나 ‘10-1’ 등의 숫자는 거래대상인 국고채의 발행연도와 발행순서를 뜻한다. 즉 2011년에 다섯번째로, 2010년에 첫번째로 발행된 채권이라는 뜻이다. ‘345’와 ‘34’는 해당 채권의 금리로 각각 3.345%, 3.34%를 의미한다. ‘거래’는 앞서 보여준 가격에서 시장의 시세가 형성됐음을 뜻하고 ‘거래 후 사자’는 같은 가격에 사자 주문이 또 있음을 알려준다. ‘통당’은 가장 최근에 발행된 2년 만기 통안채를 뜻하는 은어다. ‘15/1/26, 현대○○○○, 민3.68 팔자 100억’은 회사채 호가다. 2015년 1월26일에 만기가 돌아오는 현대○○○○의 회사채를 민간채권평가사 3개사의 평균 평가금리인 3.68%에 100억원어치 팔자는 뜻이다.

브로커가 제시한 거래 조건에 만족한 딜러 중 누구라도 먼저 매수나 매도 의사를 밝히면 거래는 바로 성립된다. 물론 짧은 메신저 대화만으로 수백억원대의 거래가 정식으로 체결되는 건 아니다. 거래 의사가 확인되면 전화상으로 다시 한번 거래 내용을 서로 확인한다. 통화내용을 녹취하고 계산서를 팩스로 주고받은 뒤 다음날 대금 결제까지 완료되면 비로소 거래가 완성된다.

이렇게 메신저를 통해 이뤄지는 장외 채권시장의 하루 거래규모는 금액으로는 23조원, 건수로는 3000건(2012년 평균)이 넘는다. 한국거래소에 개설된 장내 채권시장의 거래대금이 같은 기간 일평균 4조7000억원을 기록한 걸 감안하면 장외시장이 5배 가까이 큰 셈이다. 채권의 장내거래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국고채 전문 유통 딜러(증권사)를 선정해 시장조성에 나서는 등 정책적 유인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장외시장이 전체 채권시장의 채권 거래 70~80%를 차지하고 있다.

거래소 장내시장은 전자기반 시스템을 통해 경쟁 방식으로 시장 전체의 호가가 집중되며 가격이 형성된다. 주로 정부가 채권 거래 발행하는 국고채 지표물(3년, 5년, 10년, 20년)과 회사채, 국민주택채권 등의 소액채권이 거래된다. 반면 비지표 국고채와 한국은행에서 발행하는 통안채, 공사채, 은행채, 회사채 등이 거래되는 장외시장은 거래를 중개하는 브로커들이 일일이 매수자와 매도자를 찾아 연결해주는 방식이다. 양쪽의 조건에 맞는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한 효율적인 정보 전달·공유의 수단으로 메신저가 사용된다.

장외 채권거래에 메신저가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2000년대 초반으로 알려져 있다. 그 전에는 브로커들이 하루에도 몇번씩 직접 딜러들에게 전화를 걸어 ‘사자’와 ‘팔자’ 주문을 전달했다. 2000년 채권시장에 시가평가제가 도입되면서 실제시장에서 거래되는 가격을 빠르고 정확하게 반영해 거래하기 위해 야후와 사이보스 등의 사설 메신저를 사용하게 됐다.

메신저는 장외 채권시장 거래와 정보 교류의 핵심 창구지만 금리 담합이나 부당이익을 목적으로 한 통정매매 등에 활용되는 부작용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20여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국민주택채권 매입 가격 담합 의혹을 조사하며 사설 메신저를 호가 공유의 수단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전히 사설 메신저는 국내 채권 유통시장을 독점하다시피하며 ‘채권시장의 HTS(Home Trading System)’ 역할을 하고 있다. 2010년 금융투자협회가 사설 메신저의 대안으로 개발한 채권거래 시스템인 ‘프리본드’ 역시 시장의 외면을 받고 있다. 장외거래의 핵심인 익명성이 보장되지 못한다는 이유 때문이다.

채권시장은 흔히 진입장벽이 높은 폐쇄적 시장으로 평가된다. 시장에 참여하는 구성원의 채권 거래 숫자 자체가 적다 보니 개인적인 네트워크 형성과 신뢰 구축이 그만큼 중요한 것이다. 현재 국내 채권시장에서 활동하는 브로커의 수는 채권 거래 대략 200~300명 정도로 추산된다. 이들을 통해 채권을 거래하는 각 증권, 보험, 은행, 연기금, 자산운용사 등의 소속 매니저(딜러) 수는 1000여명 수준이라는 게 중론이다.

브로커들은 자신이 담당하는 매니저들을 공식적인 직함 대신 ‘형님’ ‘누님’으로 호칭하며 친분을 쌓고 거래관계를 유지한다. 시장 특성상 매니저는 여러 명의 브로커가 내놓은 같은 가격의 물건 중 하나를 골라 매매를 하게 마련인데 기왕이면 안면이나 연줄이 있는 쪽을 찾게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부 증권사에서는 채권영업을 담당할 신입사원을 고를 때 출신학교를 다양하게 안배하는가 하면, 초기 교육과정에서 동창회 주소록을 통해 업계에서 일하는 선배들을 찾아 인맥을 만들도록 교육하기도 한다. 사설 채권 거래 메신저의 채팅방 제목도 ‘양아치’(양띠 모임), ‘닭대가리’(닭띠 모임)처럼 또래끼리 모이거나 ‘엘리제’(고려대), ‘청송대’(연세대)처럼 채권 거래 학연으로 뭉치는 경우가 흔하다.

기본 거래단위가 큰 만큼 한 사람의 채권 딜러가 운용하는 자금의 규모도 천문학적이다. 경력과 조건에 따라 차이가 많긴 하지만 적게는 수백억원에서 대형 연기금의 경우 혼자서 수천억원에서 ‘조’ 단위의 거래를 주무르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큰돈을 움직이는 이들이 벌어들이는 수입은 어떨까. 중소형 증권사의 경우 대부분 딜러들을 연봉계약직으로 고용한다. 그중 운용 성과가 뛰어난 일부는 수억원대의 고액연봉을 받기도 한다. 때로 채권운용에서 훌륭한 실적을 낸 팀은 팀 전체가 함께 좋은 조건으로 스카우트되는 채권 거래 경우도 흔하다.

하지만 먹튀 논란도 있다. 장기물을 큰 금액으로 거래한 경우 1~2년 뒤 금리 변화에 따라 수익률이 크게 달라질 수 있는데 회사를 옮기면 책임을 물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대형사들은 채권영업 인력들도 정규직으로 고용하는 경우가 많다.

능력이 뛰어난 1급 브로커 역시 성과급으로 수억원을 챙길 수 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브로커의 직업 수명은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 정도로 본다. 경험과 경륜 못지않게 빠르게 변하는 시장흐름에 대한 감이 중요한 데다 시간이 갈수록 영업 채권 거래 상대방인 채권운용 매니저들과 호흡을 맞추는 것이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증권사 영업에서 채권의 비중과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 올해 2분기 들어 유럽 재정위기 여파로 증시가 폭락하고 그에 따라 주식 거래대금도 현저히 줄어들면서 주식중개료 수익 비중이 큰 대부분의 증권사들은 수익이 급감했다. 실적 개선 측면에서도 상대적으로 채권운용의 중요성이 부각될 수밖에 없다. 또 최근 몇년 사이 증권사 채권 거래 종합자산관리계좌(CMA)에 돈이 몰리면서 개별 증권사들이 채권운용에 투입할 수 있는 자산도 그만큼 많아졌다. 대형사들의 경우 보통 6조~7조원에서 채권 거래 많게는 10조원가량의 자기자본을 채권에 투자하고 있다. 대형 증권사 사장 자리에 채권 전문가들이 잇따라 선임되는 것도 증권사 사업구조에서 점차 채권 쪽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해석된다.

[금융]개인-법인 채권대차거래 가능

이르면 이달부터 기관투자가가 아닌 개인과 일반법인도 주식과 마찬가지로 채권의 대차거래가 허용된다. 이에 따라 금리변동에 맞춰 채권을 빌려 되파는 방식으로 차액을 챙길 수 있게 된다. 또 고객이 맡긴 돈을 안전한 국채나 통안증권 등으로만 운용하는 국채전용펀드가 선보이고 이 달부터는 개인이 은행에서 회사채를 사거나 팔 수 있게 되는 등 채권투자 기회가 크게 확대된다.

재정경제부는 4일 금융감독위원회 한국은행 등과의 협의를 거쳐 이같은 내용의 채권시장 선진화추진 방안을 확정, 관련규정을 고쳐 이 달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채권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채권거래로 발생하는 이자소득의 경우 채권 거래 중간거래 단계에서 보유기간에 따라 원천징수하는 제도를 없애고 만기에 마지막으로 채권을 보유한 사람에게만 세금을 물리기로 했다. 그러나 중간단계의 채권보유자들이 해당기간의 이자분만큼 채권가격을 깎아 넘기기 때문에 이 방식이 시행되더라도 실제 세금부담은 종전과 비슷할 전망이다.

정부는 또 증권예탁원이 맡고 있는 채권대차 거래의 중개기능을 증권회사 및 ㈜한국증권금융에도 허용하고 기관투자가뿐만 아니라 일반투자자도 채권 대차거래를 할 수 있도록 5월중 증권거래법 시행령을 개정하기로 했다.

재경부 임종룡(任鍾龍)증권제도과장은 “증권사들이 늦어도 6월부터 개인이나 법인의 채권 대차거래를 다루게 되면 일반인도 채권을 빌려 금리가 오르거나 내리는 것을 이용해 돈을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 증권 종금 등 채권딜러를 대상으로 채권매매를 중개하는 딜러간 중개회사(IDB)가 5월중 출범하며 올해 하반기에는 증권거래소 등 국내 유관기관과 미국 무디스사 등 세계적 신용평가기관간의 합작을 통한 신용평가사 설립이 추진된다.

재경부는 사채시장의 채권거래를 제도권으로 흡수하고 채권시장의 유통기반을 넓히기 위해 채권매매를 전문으로 하는 중소형 전문증권회사의 설립을 촉진키로 하고 최저 자본금을 20억원으로 낮췄다. 특히 최근 유통물량이 워낙 적어 시장 실세금리 기능을 상실한 회사채 대신 국채금리(3년만기 국고채 유통수익률)를 지표금리로 정착시키기 위해 3년만기 이상 중장기 국채를 3개월 단위로 만기일과 표면금리를 단일화해 통합 발행하고 증권업협회가 신용등급별 회사채 수익률을 산출할 때 국채금리를 기준으로 삼도록 했다.

삼성증권, 올해 채권 판매 2조원 돌파… 전년比 47% 증가

여기는 칸라이언즈

올해 은행·금융지주사가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금리는 세전 연 4%대 중후반에 달했는데, 지난 5월 3일 발행된 신종자본증권의 발행금리는 세전 연 4.5%대, 5월 10일 발행된 신종자본증권은 발행금리 기준, 세전 연 5.2%대를 기록한 바 있다.

신종자본증권은 후순위보다 변제순위가 더 후순위인 '후후순위' 채권으로, 은행·금융지주사들은 자기자본비율(BIS) 규제를 충족시키기 위해 발행한다. 만기가 없는 영구채로 흔히 5년 또는 10년 뒤 발행사가 채권을 되사는 콜옵션 조건이 붙는다.

은행·금융지주사 신종자본증권은 발행사에 위기가 발생할 경우 원금 상각 또는 이자 미지급 등의 이슈가 발생할 수 있지만 업계에선 대형 금융사의 경우 파산의 위험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일반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역시 금리 상승 영향으로 수익률이 높아졌다. 지난 9일 삼성증권 판매 기준으로 롯데하이마트가 발행한 '롯데하이마트7'(AA-) 채권의 경우 만기 1년에 개인 은행환산수익률은 세전 연 3.2%에 달했다.

신종자본증권과 회사채 모두 이자지급주기는 일반적으로 3개월로 짧은 것도 장점이다.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자 등 절세가 중요한 투자자들은 발행 당시 액면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되는 저쿠폰 국채에 관심이 높다.

주식 매매와 마찬가지로, 채권 역시 매수가격과 매도 또는 만기 상환 가격 차이로 발생하는 매매차익은 비과세다. 발행가보다 낮은 가격에 채권을 매수해 만기까지 보유하면 확정된 비과세 수익을 얻을 수 있다. 단 금융투자소득세 도입 시 매매차익에 대한 과세 가능성이 존재한다.

삼성증권은 일찍부터 신종자본증권, 일반사채, 국채 모두 공식 앱 엠팝에서 매수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해당 채권들은 가입금액 상한에 제한이 없고, 최소 가입금액도 1000원으로 낮아 소액투자가 가능하다.

김성봉 상품지원담당은 "올 들어 몇년 동안 지속되던 저금리 기조가 변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자산증식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적시에 대안을 제시하고 편리하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할 것"이라고 채권 거래 채권 거래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방금 보신 기사와 같이 읽으면 좋아요!

1 KB증권 “원화·외화채권 매수하면 스타벅스 쿠폰 드려요”채권이 뚝딱! 스타벅스 쿠폰이 뚝딱! 이벤트

한국조세재정연구원 - OAK리포지터리

채권시장의 미시구조 개편방안: 제한적 딜러제도의 평가와 개선 cover image

Title 채권시장의 미시구조 개편방안: 제한적 딜러제도의 평가와 개선 Authors 최흥식 Issue Date 1994-07-01 Publisher KIPF Page pp. 70 Abstract 우리나라 채권시장이 외적 규모면에서는 지속적으로 성장하여 왔으나 질적인 효율성 측면에서 볼 때 활성화되지 못하였던 원인 중의 하나는, 채권시장의 미시구조 특히 채권매매거래제도가 조직화되어 있지 못함으로써 나타나는 流動性 低調 現象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한 증권당국에서는 1993년 5월 채권장외거래중개실을 설치하고, 제한적 딜러제도를 도입하였으며 공시제도를 정비하였다.

실증분석에 의하면 딜러제도의 도입은 채권수익률의 변동성을 축소시켜 수익률의 안정화에 기여하였으나, 채권시장의 유동성 증대에는 큰 영향을 못 미쳤으며, 아직 소액투자가들에게 채권 유동성을 제공하는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

채권시장의 유동성 향상을 위해서는 딜러들의 채권매매한도를 확대하는 동시에 딜러 사이에 채권을 융통할 수 있는 딜러간 중개기관을 설치하고 딜러 금융을 확대시켜야 할 것이다. 또한 채권시장 참여자들이 보다 정확하고 폭넓은 정보를 손쉽게 획득할 수 있을 때 채권거래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고 유동성도 증대될 수 있기 때문에 전산망 확충과 딜러 呼價정보의 확대가 필요하며 이론적 채권수익률 공시체제로의 전환 등 거래정보제공 내용의 정치화가 요망된다.

이러한 채권유통시장의 정비와 함께 채권발행의 균질화, 단기금융시장의 육성, 채권수요기반의 확충 등으로 채권시장의 활성화를 도모하여야 할 것이다. Keywords 채권매매거래제도, 딜러제도, 채권장외거래중개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