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세션 일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시아의 역사와 문화적 특성을 광주의 축제 발전 방향과 연계해 다양한 담론을 펼친 2011아시아문화포럼이 24일 영아시안세션 발표 및 시상으로 3일간의 일정을 마쳤다.

국/내외 학술행사


유례없이 전 세계를 강타한 COVID-19로 인해 의료계 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함께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습니다. 모쪼록 비뇨의학회 회원 여러분의 안전과 건강을 먼저 기원합니다. 현재 EAU와 AUA를 비롯한 국내외 주요 학술대회가 모두 연기되거나 취소, 혹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등, 많은 혼란이 있습니다. 끝을 모르는 COVID 19 사태가 하루 빨리 종식되어 모든 일들이 제자리를 찾기를 바라면서, 제72회 대한비뇨의학회 정기학술대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번 정기학술대회는 당초 제18회 Urological Association of Asia Congress (UAA)와 공동으로 10월 14일(수)부터 나흘간 서울 COEX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COVID 19로 인해 10월 15일 - 16일 (목, 금) 양일간 전체 일정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기로 어려운 결정을 하였습니다.

역시 온라인으로 10월 15일 - 17일 사흘간 함께 개최될 UAA에서는 그동안 우리 학회와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는 유럽비뇨기과학회 (EAU), 미국비뇨기과학회 (AUA)뿐만 아니라 UAA에서 활동하는 아시아 각국의 주요 연구자들의 특강과 연제발표가 진행됩니다.
UAA와의 공동개최로 예년에 비해 더욱 다양한 학술 프로그램들이 준비되고 있었습니다만, 비대면 온라인 학회의 한계로 인해, 일부 프로그램은 진행하지 못하는 점은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비록 온라인으로 일정이 축소되었지만, 이번 정기학술대회가 모든 회원 여러분께 진료와 연구 활동의 지혜를 나눌 기회를 제공하면서, 예기치 못한 사태로 대내외적으로 움츠렸던 시기를 벗어나 모든 만물이 제자리로 돌아가고 다시 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행사를 준비해주시는 위원님들과 직원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역대 회장 및 이사장 리스트

순서 성명 임기 첨부파일 관리
1 오원석 1945.10 ~1954.09 사진.jpg
X

04385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67, 103동 1102호 (용산동 5가 용산파크타워오피스텔)

Tel : 02) 573-8190 | Fax : 02) 573-8192 | E-mail : [email protected] | 대표자 : 이상돈 | 사업자번호 : 아시아 세션 일정 아시아 세션 일정 106-82-07234

아시아 세션 일정

MIT Sloan School의 Master of Finance (MFin) 의 인포세션의 일정을 알리는 메일이 왔다!

7월 5일부터 MIT Sloan 어드미션 팀이 아시아 지역을 돌면서 인포세션을 개최한다는 소식이다.

- 7월 7일 일요일 오전 9시~10시 (한국시간)

- 웨스틴조선 서울, 아리아 뷔페

- 참가를 위해 사전 등록이 필요함.

- MFIN, MBAn 프로그램에 대해 전반적인 소개와 어드미션과 관련된 질문사항에 대한 답변을 받을 수 있음.

2. 어드미션 팀과의 온라인 챗

- 7월 18일 9:00AM - 9:45AM ET

- 어드미션과 관련된 질문사항에 대한 답변을 받을 수 있음.

- 사전 등록시 제출한 이메일 주소로 온라인 챗에 참여할 수 있는 링크를 학교에서 보내주면 당일에 링크에 접속하면 된다. 궁금한 사항은 미리 메모장에 간단히 타이핑하는 것이 좋다.

MFin & MBAn Breakfast Info Session - Seoul

The MIT Sloan School of Management (also known as MIT Sloan or Sloan) is the business school of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in Cambridge, Massachusetts, United States. MIT Sloan offers bachelor's, master's, and doctoral degree programs, as w

[오피셜] 황선홍호 6월 U-23 아시안컵 명단 발표…이강인 첫 발탁

황선홍

대한축구협회

[골닷컴] 강동훈 기자 = 황선홍(53) 감독이 오는 6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 나설 명단을 발표됐다. 이강인(아시아 세션 일정 아시아 세션 일정 21·마요르카)과 정상빈(20·그라스호퍼) 등 유럽에서 뛰고 있는 선수들이 부름을 받으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6일 오는 6월 1일부터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2022 AFC U-23 아시안컵 본선에 참가할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이강인과 정상빈 등 유럽파에 더해 엄원상(아시아 세션 일정 23·울산현대), 조영욱(23·FC서울), 엄지성(20·광주FC) 등 K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선수들이 대거 발탁됐다.

KFA는 명단 발표와 함께 황 감독이 진행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황 감독은 "K리그가 한창 진행되는 가운데 차출에 응해준 구단 감독님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A대표팀과 중복되는 선수들이 아시아 세션 일정 있어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과 조율했다. K리그 사정상 한 팀에 2명 이상 아시아 세션 일정 선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마지막으로 훈련할 시간이 없기에 체력과 경기 감각이 상당히 중요하다. 경기 참여가 높은 선수 위주로 선발했다"라고 설명했다.

이강인을 발탁한 부분에 대해선 "측면보단 처진 스트라이커나 중앙 미드필더가 어울리지 않나 생각한다.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가능한 한 중앙에 배치할 생각이며, 프리롤로 공격을 주도할 수 있게 할 생각이다"면서도 "수비는 조직적으로 해야 하기에 수비를 등한시하는 반쪽짜리 선수가 되어선 안된다. 소통과 교감을 통해 아시아 세션 일정 이강인과 잘 맞춰갈 생각이다"고 짚었다.

대회가 임박했지만 많은 시간 손발을 맞춰보지 못했다. 황 감독은 "제일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공식 대회를 출전하며 이렇게 긴박하게 움직이는 것이 처음 있는 일이다"면서도 "대표팀은 어떤 상황과 여건이든 최선을 다하는 것이 맞다. 어렵지만 선수들과 의기투합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끝으로 황 감독은 "오래간만에 공식 대회에 출전하는 만큼 긴장도 부담도 있다. 하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아시아 세션 일정 가져올 수 있도록 선수들과 노력하겠다. 팬분들 많은 응원과 성원해주시면 꼭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AFC U-23 아시안컵은 지난 2014년 창설돼 2년마다 열리고 있다. 김학범(62) 감독이 이끌던 지난 2020년 제4회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해, 이번에 2연패를 노린다. 황선홍호는 C조에 배정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2일 말레이시아전을 시작으로 5일 베트남, 8일 태국과 조별리그를 갖는다. 결승전은 6월 19일 열린다.


아시아의 역사와 문화적 특성을 광주의 축제 발전 방향과 연계해 다양한 담론을 펼친 2011아시아문화포럼이 24일 영아시안세션 발표 및 시상으로 3일간의 일정을 마쳤다.

지난 22일부터 3일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펼쳐진 2011아시아문화포럼은 '하나의 아시아, 다양성 그리고 축제'를 주제로 아시아와 유럽, 미국 등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이 발제 및 토론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제1세션에서 첫 발제자로 나선 댄 나폴리타노 미국 홀로코스트박물관 전시디렉터의 '기억'과 '학습'이라는 큰 틀에서 유대인 학살이라는 역사적 경험을 사회적 기억으로 아시아 세션 일정 승화시키는 다양한 방식을 설명, 광주민주화운동의 전국화를 위한 실마리를 제공한데 이어

토론자 신상철 경희대 교수는 기념관이 과거의 체험적 기억들을 현재의 문화적 기억으로 전환하기 위해 풀어야 할 이상적인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제2세션에서는 다케츠 요시오 홋카이도 국제음악교류협회 부회장이 첫 발제자로 나섰다. 그는 발제문에서 "PMF는 한 달 간 삿포로, 홋카이도 등에서 오케스트라 공연을 펼치는 국제교육음악제로서 이 축제를 통해 시 전체가 음악도시로 탈바꿈했다"고 설명하고 이어서 타이페이의 아시아 세션 일정 대규모 예술인창작촌 '타이페이 아트 빌리지', 중국 하남성의 역사와 축제 등 사례발표가 이어졌다.

한편 제3세션에서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광주를 위한 다양한 축제 아이디어들이 쏟아졌다.

전영철 아시아 세션 일정 상지영서대 교수의 근대화 과정에서 미신으로 치부됐던 굿의 형태를 문화로 이해하고 축제로 승화시키는 작업과 아시아 세션 일정 임재해 안동대 교수는 민중문화가 만드는 문화도시 만들기라는 전제 아래 아시아 걸인ㆍ노숙인 축제, 아시아 타문화축제 등 획기적인 제안을 내놓았다.

또한 류재한 전남대 교수는 광주의 축제는 매년 5월 한달 동안 집중적으로 개최하자면서 "특히 축제의 브랜드 공연을 위해서는 항쟁의 발원지인 전남대와 조선대에서 시작하여 길놀이를 통해 5ㆍ18 유적지를 돌고 마지막엔 항쟁 현장인 옛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대규모 축제를 거행하자"고 주장했다.

금년 포럼에서는 학술포럼의 깊이 있는 주장을 청년층과 공유하기 위해 함께 진행된 영 아시안 세션(Young Asian Session) 참가 대학생들의 열기도 뜨거웠다. 3일 간의 모든 일정에 동참한 영 아시안 세션에는 아시아권 12명의 외국 대학생을 포함한 64명이 참가해 8개조로 나뉘어 토론을 풍성하게 한 것은 물론 민속주 축제, 오감만족 축제 등 광주의 축제에 대한 톡톡 튀는 제안들을 내놓았다.

한편 2006년부터 시작해 5회째 열린 2011아시아문화포럼은 광주광역시와 문화관광부가 공동 주최한 포럼으로 금년부터‘아시아문화주간’행사의 하나로 열려 다양한 아시아 문화와 축제를 폭넓게 공유하고 아시아문화교류의 가교 역할을 하는 국제 포럼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높였다.

아시아 세션 일정

전 세계의 전 ‧ 현직 인사들이 제주에 모여 ‘ 협력과 통합 ’ 으로 아시아 평화를 공유하는 제 14 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아시아 세션 일정 제주포럼 (JEJU FORUM 2019, 이하 제주포럼 ) 이 29 일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

제주도와 국제평화재단 , 동아시아재단 ,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제주평화연구원이 주관 , 외교부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JDC) 가 후원한 이번 제주포럼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ICC JEJU) 에서 이날부터 오는 31 일까지 진행한다 .

특히 이번 포럼에는 말콤 턴불 전 호주 총리 , 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 , 김연철 통일부장관 , 자크랑 전 프랑스 문화부장관 , 쬬띤세 미얀마 국가고문장관 , 림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 , 그레이엄 앨리슨 미국 하버드대학교 교수 등 세계지도자와 전 ‧ 현직 고위인사 , 국제기구 대표 등 70 여 개국에서 6000 여 명이 참여해 세계 각국의 협력과 통합 방안을 공유한다 .

제주포럼은 평화와 번영 , 지속가능성 , 다양성 , 글로벌 제주라는 키워드로 전체 세션 3 개와 동시 세션 68 개 등 모두 71 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41 개 기관이 참여한다 .

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찾아온 냉각기를 극복하고 회복탄력적 평화를 구현하는 초점을 맞춰 프로그램 중 53% 를 외교 ‧ 안보 분야 강연으로 구성했다 .

포럼 첫날에는 제주국제자유도시의 미래지향적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특별 세션과 동시 세션 등을 통해 협력과 통합으로 아시아 세션 일정 이루는 평화 등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과 논의가 이뤄졌다 .

포럼 둘째 날에는 공식 개회식이 열리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개회사에 이어 람족 호이 아세안사무총장이 축사를 할 예정이다 .

개회식 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 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 말콤 턴불 전 호주 총리 ,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함께 하는 세계지도자 세션이 열린다 .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