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방향 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2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전력 (사진=홈페이지)

[핀포인트뉴스=이경선 기자] 2019년부터 서서히 상승곡선을 그리고 양방향 거래 있는 비트원의 비트코인 가상화폐 제테크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비트원은 리스크가 적은 투자로 진입장벽이 낮아 소액으로 목돈 만들기에 용이한 것으로 잘 알려져 양방향 거래 있다.

비트원은 비트코인 거래 방법에서 착안한 가상화폐(비트코인)의 시세 등락을 활용한 재테크 방식으로, 양방향 거래가 가능하며, 이를 통하여 상승장과 하락장 모두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접근 방식 또한 쉬운 편이기 때문에 20대 등 젊은 연령층의 소액 투자자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비트원의 강점은 기존 복잡했던 거래 방식을 일반 소비자들이 쉽고 편하게 접근 가능하게 바이너리 옵션 형태로 변경했다는 것이다. 편하게 이용 및 이해할 수 있는 UX/UI를 제공하여 접근성이 좋아 소액투자로 목돈만들기에 용이하다.

코인월드의 코인거래 방법은 글로벌 거래소를 기준으로 하여 비트코인의 가격을 책정하고, 해당 거래소의 가격 변동성을 고려하여 자사가 보유한 비트코인의 소득 권리를 공유하며, 해당 권리만큼의 소득을 분배하는 방식이다.

비트원과 유사한 방식을 도입한 ‘골드라임’은 2020년 2월 서비스 런칭을 시작하여 서비스 런칭 2주 만에 2,500여명의 양방향 거래 가입자를 달성했다 관계자는 ‘365일 24시간 동안 2분마다 거래가 가능하며, 거래에 있어 제약이 없다는 점이 다른 거래 상품들에 비하여 큰 강점이다. 또한 지금과 같은 디지털 노마드 시대에 가장 부합하는 투자이며, 상승장과 하락장 모두 수익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투자자분들이 문의를 주시고 서비스 이용을 주시고 있다.’ 라고 전했다.

양방향 거래

한국전력은 8일 대전 전력연구원에서 전력산업 기업들과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를 개최했다. 김태균 한전 기술기획처장이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 개최 의의와 기술이전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사진=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은 8일 대전 전력연구원에서 전력산업 기업들과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를 개최했다. 김태균 한전 기술기획처장이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 개최 의의와 기술이전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사진=한국전력 제공)

[뉴스더원 광주·전남=고경석 기자] 한국전력은 양방향 거래 8일 대전 전력연구원에서 전력산업 기업들과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전과 기술보증기금, 충북·충남 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주최한 최초의 양방향 기술거래의 장으로서, 전력산업을 이끄는 기업과 기술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전력산업 미래 발전을 위한 소통의 장이 됐다.

한전의 기술을 기업에 단순 이전하는 단방향 형태에서 벗어나 한전이 필요로 하는 우수기술을 도입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력·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100여 곳이 참가해 기술 이전 25건, 바이 R&D(Buy R&D) 20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기술 무상나눔 사업 211건 등을 소개했다.

한전은 이번 행사를 통해 기술 거래 12건, 약 8억원 규모의 기술 이전이 이뤄지고, 바이 R&D 계약 3건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태균 기술기획처장은 “한전 최초의 한전-기업 간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의 성공적인 개최를 발판으로 올해 11월에 개최하는 글로벌에너지엑스포(BIXPO)에서는 더 많은 우수 중소기업이 한전 및 해외 기업과 기술거래를 할 수 있는 글로벌 장터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양방향 거래

다운로드, 열람은 기관인증 후에 가능합니다.

(구독기관 내 IP 이용 / 대학도서관 홈페이지 통해 접속)

개인로그인

개인회원 서비스 이용(알림서비스, 보관함 등)

닫기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개인회원가입으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세요. 개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논문 상세보기

KCI등재

신재생에너지의무화 공급인증서의 양방향 거래방식이 현물시장에 미치는 영향

Two-way Transaction Effect in Renewable-Energy-Certificate Spot Market

  • 발행기관 : 한국환경연구원
  • 간행물 : 환경정책 30권1호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발행년월 : 2022년 03월
  • 페이지 : 153-174(22pages)

환경정책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UCI(KEPA)

간행물정보

  • KISS주제분류 : 사회과학분야 > 기타(사회과학)
  • 국내등재 : KCI등재
  • 해외등재 :
  • 간기 : 계간
  • ISSN(Print) : 1598-835x
  • ISSN(Online) : 2714-0601
  • 자료구분 : 학술지
  • 간행물구분 : 연속간행물
  • 수록범위 : 2016-2022
  • 수록 논문수 : 27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권호별 보기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후보

KCI등재

KCI등재

KCI등재

KCI후보

KCI등재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KISS 콘텐츠를 사전허가 없이 무단으로 크롤링 및 복제, 배포할 경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 111-81-26181 통신판매업신고 : 파주-1250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동범

Copyright KISS. All rights reserved.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 간행물: 문화·미디어·엔터테인먼트 법(구 문화산업과 법) 11권1호

권호 다운로드시 해당 논문을 포함한 권호 전체 논문이 다운로드됩니다.
(40개 이상일 경우 1~40개까지)양방향 거래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닫기

닫기

최근 검색어 저장

마이페이지 > 양방향 거래 나의 검색 히스토리에 저장되었습니다.

닫기

최근 열람 자료 저장

닫기

메인페이지로

Data Report

국가지식⋅
공공저작물

마이페이지

닫기

원문 보기 안내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준비 중입니다.

본 자료는 원문파일이 존재하지 않거나 서비스를 위한 준비 중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서비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관련문의사항은 양방향 거래 [email protected]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원문을 볼 권한이 없습니다.

KISS에서 서비스 중인 학술자료는 ㈜한국학술정보와 구독계약을 맺은 기관에
소속이신 분들만 이용이 가능하십니다.

구독기관 확인 및 문의
- 소속된 대학도서관에 확인 / 소속된 기관의 자료담당부서
- KISS 고객센터: [email protected]

구독기관의 교외접속방법
- 대학도서관홈페이지 로그인 후에 도서관 내 메뉴를 통해 접속
- 안내: KISS 고객센터 FAQ

구독기관에 속해 있지 않은 경우, 아래사이트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해당 자료는 원문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해당 자료는 발행기관과의 계약 만료, 혹은 저자 요청 등의 이유로 원문이 제공되지
않고 서지정보만 제공되고 있습니다.
관련 상세문의는 고객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검색유형 검색유형

키워드보기
초록(한국어)

온실가스 저감, 친환경 에너지로의 다변화 등을 목적으로 한 신재생에너지의무화(RPS:Renewable Portfolio Standard) 정책이 시행된 이후 공급인증서 (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의 거래방식은 지속적으로 진화해왔다. 특히 신재생 발전의 기회비용과 사업성을 이론적으로 가장 잘 반영할 수 있는 REC 현물시장은 발전사업의 보상 기준 지표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효과성을 위주로 한 기존연구와 달리, 본고는 현물시장의 가격 스프레드 및 포지션 상황 등 미시데이터를 활용하여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한다. 2017년 이후 양방향거래 방식이 도입된 이래 지속적으로 REC 가격이 하락해왔는데, 본고는 완전경쟁 시장을 전제로 한 매수매도 포지션 정보공개가 현재와 같은 수요과점 시장에서 오히려 거래성사율을 떨어뜨려 매도 촉발을 유도하는 심리적 요인이 될 수 있음을 가격 스프레드 자료를 활용해 분석하였다.

초록(외국어)

Ever since the Renewable Portfolio Standard (RPS) policy was implemented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diversify energy sources to utilize eco-friendly energy, the transaction method for Renewable Energy Certificates (RECs) has been evolving. The REC spot market, which can theoretically best reflect the opportunity cost and feasibility of renewable power generation, has provided a key compensation index for expensive power generation projects. Unlike previous studies, which have mostly focused on the effectiveness of renewable energy supply, this paper provides policy implications by using micro data such as price spreads and position status in the spot market. We analyze the buy/sell price spread and positions as 양방향 거래 potential price determining factors that might psychologically affect buyers and hence contribute to the continuous price fall that has taken place since the 양방향 거래 two-way transaction method was introduced in 2017.

양방향 거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박시형 기자
    • 승인 2022.07.08 10:47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한국전력 (사진=홈페이지)

      한국전력 (사진=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전력은 우수기술 이전을 통한 전력산업 관련 기업들과의 동반성장을 위한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전과 기술보증기금, 충북·충남 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주최한 양방향 기술거래의 장이 됐다.

      전국 100여개 전력·에너지 분야 중소기업이 참가해 기술이전 25건, Buy R&D 20건, 산업부 주관 기술 무상나눔사업 211건 등을 소개했다.

      Buy R&D는 기술 실시권 구매, 기업 인수 합병을 통해 기술을 획득하는 방식으로 시제품, 상용품 등을 구매한 후 추가 기술 개발을 하거나 커스터마이징 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기술거래 12건, 약 8억원의 기술이전이 이뤄졌고, Buy R&D 3건의 계약이 진행중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기술을 기업에 단순 이전하는 형태에서 벗어나 한전이 필요로 하는 우수기술을 도입하는 Buy R&D를 추가했으며, 중소기업들이 무상으로 특허를 양도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산업통상자원부-한국전력공사' 기술나눔에 참여하는 방법 등도 소개됐다.

      김태균 기술기획처장은 "한전 최초의 한전-기업간 양방향 기술거래 장터의 성공적인 개최를 발판으로 올해 11월에 개최하는 글로벌에너지엑스포(BIXPO)에서는 더 많은 우수 중소기업이 기술거래를 할 수 있는 글로벌 장터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