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사양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아, 신형 니로. (제공: 기아) ⓒ천지일보 2022.1.17

‘신형 트래버스’ 사전계약 시작…최상위 ‘하이컨트리’ 트림 추가

한국지엠은 디자인과 편의 사양을 대폭 업그레이드하고 최상위 트림 ‘하이컨트리’를 제품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한 신형 쉐보레 트래버스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2019년 국내에 첫 선을 보인 계약 사양 쉐보레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래버스는 강력한 주행성능, 동급 최대 차체 사이즈와 실내공간, 견인능력 등으로 국내에 미국 대형 프리미엄 SUV의 기준을 제시해왔다.

신형 트래버스는 고성능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6.8㎏·m)과 하이드라매틱 9단 자동변속기, 전·후륜 구동을 상시 전환할 수 있는 스위처블 AWD(Switchable AWD) 시스템을 적용했다. 새로운 내·외관 디자인, 첨단 편의 사양을 적용했으며 최상위 트림 하이컨트리 계약 사양 모델을 추가했다.

가격은 ▲LT 레더 프리미엄 5470만원(개소세 인하 후) ▲RS 5636만원 ▲프리미어 5896만원 ▲레드라인 6099 만원 ▲하이컨트리 6430만원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쉐보레 트래버스는 타호와 함께 올해 국내 수입 SUV 시장의 지각변동을 준비하고 있는 한국지엠 SUV 포트폴리오의 전략 모델”이라며 “입증받은 주행성능과 탁월한 실내공간, SUV 본연의 활용성에 더해 새로운 디자인, 첨단 편의 사양이 추가된 트래버스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아메리칸 대형 수입 SUV의 진가를 재확인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보다 진화한 쉐보레 패밀리룩…편의·안전사양 고도화

국내에 새롭게 출시되는 트래버스는 최신 쉐보레 패밀리룩이 적용된다. 상단 헤드 램프는 하단으로 이동했다. 기존 상단 헤드램프 자리에는 날렵해진 새로운 LED 주간 주행등이, 하단에는 ‘ㄱ’자 모양의 LED 보조 주간 주행등이 적용됐다. 전면 듀얼 포트 그릴은 더욱 촘촘하게 배치돼, 대형 SUV 특유의 강인한 분위기에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신형 트래버스 전 모델에는 ▲주행속도를 설정하면 앞차와의 차간 거리를 자동으로 조정하며, 정차·재출발 기능이 포함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4대의 카메라로 차량 외부를 360도 모든 각도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 ▲차량 탑승 시 무선으로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에 자동으로 연결되는 ‘무선 폰 프로젝션’이 기본 탑재된다.

안전사양으로는 ▲운전석과 동반석 사이의 1열 센터 에어백을 포함한 7개의 에어백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전방 계약 사양 거리 감지시스템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 시스템 ▲후방 보행자 감지 시스템 ▲자동 긴급 제동 시스템 ▲스마트하이빔 ▲차선이탈 경고 및 계약 사양 차선유지 보조 시스템 ▲차선 변경 경고 시스템 및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 ▲헤드업 LED 경고등(RLAD) 시스템 등 15가지의 능동 안전사양이 기본 트림부터 적용돼, 위기 상황에서 전방위로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을 보호한다.

색상은 새롭게 추가되는 ▲블랙 체리(하이컨트리 전용 색상)를 포함해 ▲스위치블레이드 실버 ▲아발론 화이트 펄 ▲미드나이트 블랙을 선택할 수 있다. RS 트림과 프리미어 트림에는 각각 새로운 디자인의 휠이 적용된다.

◆최상위 ‘하이컨트리’ 트림 신규 추가…전용색상 블랙베리

신형 트래버스에는 국내에는 첫 선을 보이는 하이컨트리 모델이 추가된다. 하이컨트리는 쉐보레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레저차량(RV) 라인업에 적용되는 브랜드 최고 등급이다. 차별화된 디자인과 편의 사양이 탑재된다.

외관에는 한층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20인치 루나 그레이 머신드 알로이 휠 ▲고드릭 액센트가 가미된 갈바노 크롬 그릴 ▲차량 측면에 부착된 하이컨트리 전용 레터링 계약 사양 ▲2열 파워 쉐이드가 포함된 스카이 스케이프 듀얼 패널 선루프가 적용됐다. 내장 사양으로는 ▲슈퍼비전 8인치 컬러 클러스터 ▲젯블랙 인테리어(스웨이드 인서트) ▲젯블랙&클로브 천공 천연가죽 시트 ▲하이컨트리 로고가 각인된 헤드레스트 ▲프리미엄 플로어 매트 ▲1열 도어 실플레이트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트래버스 하이컨트리는 모델 전용 색상인 ‘블랙 체리’를 선택할 수 있으며 ▲버튼 하나로 3열 좌석이 자동으로 폴딩 되는 3열 파워폴딩 ▲주행 중 주의가 필요한 상황을 시트 진동을 통해 알려주는 운전석 햅틱시트 ▲자동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등이 기본 탑재돼 있다.

쉐보레는 지난해 선보인 ‘쉐보레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신형 트래버스에도 확대 적용한다. 신형 트래버스 구매 고객은 사전 예약 없이도 편리하게 차량의 정기점검과 소모품 교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익스프레스 서비스’와 직접 서비스센터를 방문하지 않아도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 차량을 인수한 후 차량 수리가 끝나면 다시 원하는 장소로 인계해 주는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국지엠은 신형 트래버스 공식 출시를 기념해 시승행사를 진행한다. 시승행사는 ▲26~31일 경기 하남시 스타필드 하남 ▲2월3~6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골프연습장 ▲2월10~13일 세종시 필드 골프연습장 ▲2월14~17일 서울 종로타워 ▲2월18~ 20일 부산 기장군 웨이브온에서 진행된다. 시승 참여 고객 전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견적 상담을 신청한 이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콜맨 캠핑 카트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음료권을 제공하며, 견적 상담 진행 후 계약까지 완료한 이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애플 아이패드 미니6를 경품으로 제공한다.

계약 사양

기아 신형 니로 전기차 사전계약 시작, 첨단기술 고급사양 장착

[비즈니스포스트] 기아가 신형 니로의 전기차 모델 출시에 속도를 낸다.

기아는 3일 신형 니로인 ‘디 올 뉴 니로’ EV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서 기아는 신형 니로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1월에 출시했다.

신형 니로 EV는 최대 출력 150kW와 최대 토크 255Nm의 전륜 고효율 모터가 적용됐다.

64.8kWh 고전압 배터리와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을 포함해 고효율 난방 시스템인 히트펌프와 배터리 히팅 시스템을 탑재하고 주행 저항 개선 등을 통해 1회 충전으로 401km 주행할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은 전방의 교통 흐름과 내비게이션 지도 정보, 운전자 감속 패턴 정보를 이용하여 회생제동량을 자동으로 조절함으로써 전비 향상에 기여한다.

더불어 신형 니로 EV에는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을 기아 전기차에서 처음으로 장착했다.

배터리 컨디셔닝은 외부 온도가 낮을 때 출력 성능 확보를 위한 배터리 예열뿐만 아니라 고객이 급속 충전소를 목적지로 설정하면 배터리 온도를 미리 최적화해 충전 성능을 확보하는 기능을 말한다.

가속페달만을 이용해 가속 및 감속, 정차까지 가능한 ‘i-페달’ 모드도 적용됐다. 운전자가 원하는 에너지 회복 수준에 맞춰 스티어링 휠 뒤쪽에 위치한 회생제동 콘트롤 패들 쉬프트 조작을 통해 회생제동 단계를 선택할 수 있다.

기아는 신형 니로 전기차에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고 배터리 시스템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배터리 하부에 알루미늄 보강재 등을 통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차체 크기도 키웠다.

신형 니로 EV는 전장 4420mm, 축간거리 2720mm, 전폭 1825mm 등으로 기존 니로 EV보다 전장은 45mm, 축간거리는 20mm, 전폭은 20mm 커졌다.

특히 2열 실내공간은 시트 착좌 자세 최적화와 등받이 각도를 조정할 수 있는 2열 6대 4 폴딩 시트(리클라이닝) 적용으로 안락하면서도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했다.

트렁크 공간은 475ℓ(VDA 유럽 측정 방식 기준)로 1세대 니로 대비 24ℓ 확대했으며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2열 시트를 접으면 평평한 구성(풀플랫)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구동시스템 안에도 20ℓ 용량의 프론트 트렁크를 적용했다.

이뿐만 아니라 신형 니로 EV에 고급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해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은 일반 가정의 시간당 평균 전기 소비량인 3kW급의 전력을 제공한다.

기아 신형 니로 전기차 사전계약 시작, 첨단기술 고급사양 장착

스마트폰의 '기아 커넥트 앱'을 통해 차량의 배터리 충전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목적지를 설정하면 주행거리에 따른 예상 배터리 잔량 정보를 표시해 주는 등 EV 특화 기능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또 △주행 정보를 전면 윈드쉴드에 표시해 주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차량 내 간편 결제 시스템인 기아 페이 △실내 공기질 모니터링으로 오염 상태에 따라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청정 시스템 △에어컨 악취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애프터 블로우 △스마트폰을 도어 핸들에 태깅해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디지털키 2 터치 △풍부하고 강렬한 사운드를 제공하는 계약 사양 하만카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고객을 위한 첨단 편의사양이 탑재된다.

신형 니로 EV에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도 대거 적용됐다.

K8, K9 등 기아 고급 세단에 적용된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는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앞차와의 거리와 설정 속도를 유지하며 차로 중앙을 주행하도록 도와주며, 방향 지시등 조작만으로도 안전하게 차로를 변경해 준다.

이와 함께 △전방 계약 사양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후석 승객 알림(ROA) 등을 적용해 운전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사전계약은 에어와 어스 등 2개 트림으로 진행된다.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를 기준으로 에어 4852만 원, 어스 5133만 원이다.

이외에도 기아는 출시 전일까지 사전계약을 한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계약 이벤트도 진행한다.

기아는 사전계약 후 이벤트 응모를 한 고객 중 100명을 추첨해 신형 니로의 외장 디자인과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한정판으로 제작한 '퀀텀 니로 에디션' 트레킹화를 증정한다.

기아 관계자는 "상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니로 EV는 기아 전기차 라인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모델로 우수한 주행거리와 뛰어난 상품성으로 고객을 만족시키겠다"며 "니로 EV는 합리적이면서도 친환경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것으로 계약 사양 계약 사양 확신한다"고 말했다. 장은파 기자

쉐보레, 기본사양 대폭 강화한 ‘2022년형 트레일블레이저’ 사전계약 개시

쉐보레(Chevrolet)가 2022년형 트레일블레이저를 공개하고 오늘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연식변경 트레일블레이저는 가격 인상 없이 기본 파워트레인 구성을 업그레이드하고 다양한 편의사양을 기본적용하며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차급을 뛰어넘는 임팩트로 수출 시장에서 뛰어난 실적을 기록 중인 트레일블레이저가 한층 뛰어난 상품성을 갖추고 고객을 만날 예정”이라며, “2022년형 트레일블레이저는 파워트레인과 편의사양을 강화했음에도 시작 가격을 동결해 고객의 만족감을 더욱 높일 것이라 자신한다”고 전했다.

쉐보레는 2022년형 트레일블레이저부터 기본 트림에 적용됐던 1.2리터 E-Turbo Prime 엔진을 상위 트림에 적용되는 1.35리터 E-Turbo엔진으로 업그레이드했다. GM의 첨단 라이트사이징(Rightsizing) 기술을 통해 최적의 배기량으로 탁월한 엔진 파워와 연비 효율을 실현한 E-Turbo엔진은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kg.m을 발휘, 2리터 자연흡기 엔진 수준의 출력과 이를 뛰어넘는 토크성능이 특징이다.

특히 쉐보레는 고성능 엔진의 기본 적용에도 별도의 가격 상승 없이 트레일블레이저의 시작 가격을 동결해 고객 만족감을 높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는 추가비용 없이 기본 모델부터 상위 트림 모델과 동일한 퍼포먼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

또한 2022년형 트레일블레이저는 기본 사양을 강화하고 옵션 패키지 내용을 재구성해 상품성을 극대화 했다. 먼저 개별소비세 3.5%를 기준으로 LT트림에 각각 79만원과 64만원 상당의 E-Turbo 패키지와 컨비니언스 패키지를 기본 적용했음에도 가격 상승폭은 기존 모델 대비 78만원으로 최소화했다.

ACTIV 모델에는 신규 18인치 머신드 알로이 휠과 타이어, 내외관 블랙 보타이를 적용함과 동시에 기존 79만원 상당의 컴포트 패키지를 기본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가격 상승을 억제했으며, RS모델 역시 컴포트 패키지를 기본 적용했으나 동일 사양의 기존 모델 대비 가격을 낮추는 등 상품성을 높였다.

이밖에 다양한 옵션과 외장 컬러들도 새롭게 추가됐다. LT와 Premier 트림에 적용 가능한 컴포트 패키지는 동반석 통풍시트가 추가됐으며, 기존 아가타 레드와 미드나잇 블루 외장컬러 대신 신규 컬러인 밀라노 레드와 모나코 블루가 새롭게 업데이트된다.​

쌍용차,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시 2주만에 3천대 계약

여기는 칸라이언즈

뉴 렉스턴 스포츠&칸은 출시 2주만에 누적 계약 3000대를 넘으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정통 오프로드 감성을 더해 새롭게 추가한 ‘익스페디션(EXPEDITION)’ 트림이 계약물량 중 26%를 차지했다.

뉴 렉스턴 스포츠&칸 익스페디션 모델은 정통 오프로더의 감성을 담아 차별화된 품격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내외관 스타일링 업그레이드와 고급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 등을 기본 적용한 스페셜 모델이다.

▲프런트 넛지바 ▲후드 패션 가니쉬와 ▲리어범퍼 SUS 몰딩 ▲빌트인 공기청정기 ▲플로팅 무드 스피커 ▲리어 스텝 ▲언더 커버 ▲LEE 도어 스커프&스팟 램프 ▲익스테리어 패키지 ▲전용 엠블럼 ▲3D 매쉬 매트 등 커스터마이징 사양을 기본 적용하여 차량의 가치를 더욱 높였다.

또한 ▲중앙차선유지보조(CLKA) ▲차선유지보조(LKA) ▲후측방 충돌보조(BSA) ▲후측방 접근충돌방지보조(RCTA) 등 16가지의 첨단 주행안전 보조시스템(ADAS)계약 사양 을 기본 적용하여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계약 사양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계약 사양

승인 2022-01-17 11:5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톡 네이버밴드 네이버블로그 핀터레스트 http URL복사

기아, 신형 니로. (제공: 기아) ⓒ천지일보 2022.1.17

기아, 신형 니로. (제공: 기아) ⓒ천지일보 2022.1.17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기아가 이달 출시 예정인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계약 사양 Niro)’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1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2세대 신형 니로는 ▲향상된 주행 안정성 ▲개선된 파워트레인 탑재 ▲환경친화적인 소재와 기술 적용 ▲고객 편의성을 극대화한 편의 사양 ▲SUV 특유의 역동적이고 트렌디한 디자인을 반영한 외장과 고급감 넘치는 실내 디자인 등을 갖췄다.

재원은 전장 4420㎜(기존 대비 +65㎜), 축간거리 2720㎜(+20㎜), 전폭 1825㎜(+20㎜), 전고 1545㎜(+10㎜), 적재용량 451ℓ(+15ℓ) 등이다.

신형 니로는 성능은 최고출력 105ps, 최대토크 14.7㎏f∙m의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최고출력 32㎾, 최대토크 170N∙m의 모터를 탑재했다. 복합연비는 20.8㎞/ℓ(16인치 타이어,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로 국내 SUV 중 가장 높다.

기아는 신형 니로에 친환경 소재와 기술을 적용해 차량 천장(헤드라이닝)에는 폐플라스틱(PET) 재활용 소재가 함유된 섬유를, 윈도우 스위치 패널에는 BTX(벤젠, 톨루엔, 자일렌)가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 페인트를, 바이오 인조가죽 시트는 유칼립투스 잎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섬유를 활용했다.

또한 국내 최초로 적용된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 2세대는 대기 환경 개선이 필요한 그린존 주변도로 진입 시 주행 모드를 전기로 변경해 주는 기술이다. 스마트 회생 제동 시스템은 전방 교통 흐름 정보를 활용해 회생 제동량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술로 교통량에 맞춰 회생 제동량을 높이거나 낮춰 최적의 에너지 재생을 돕는다.

신형 니로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등 대거 탑재됐다.

기아는 신형 니로에 디지털 키 2 터치, 계약 사양 빌트인 캠, 서버기반 AI 음성인식 시스템 등 첨단 인포테인먼트 신사양을 비롯해 공조 시스템과 편의 사양을 적용해 최상의 실내 환경을 제공한다.

신형 니로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와 그 속성 중 하나인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을 적용해 독창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차량 외관은 심플하면서도 공기역학적인 디자인을 갖춰 SUV 감성을 살린 세련되고 도전적인 스타일을 구현했다.

전면은 기아 시그니처인 타이거 계약 사양 페이스 디자인을 후드에서 펜더까지 확장시켰고, 측면은 우아한 볼륨을 강조한 캐릭터 라인의 모던함이 돋보인다. 후면은 수직 형태의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계약 사양 적용해 간결하면서도 공기역학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

외장 컬러는 새롭게 추가된 시티스케이프 그린을 포함해 ▲스노우 화이트 펄 ▲오로라 블랙 펄 ▲미네랄 블루 계약 사양 ▲인터스텔라 그레이 ▲런웨이 레드 ▲스틸 그레이 등 총 7종, 내장 컬러는 ▲차콜 ▲미디움 그레이 ▲페트롤 등 총 3종의 신규 컬러로 운영된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