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플랫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공개…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

전기차 시대의 본격 확대를 대비해 현대자동차그룹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를 공개하며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구축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계획 등 미래 충전 비전을 제시하는 신규 브랜드 ‘E-pit’를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에서 영감을 받은 ‘E-pit’는 전기차를 위한 피트 스톱을 지향한다. 충전과 연관된 모든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하며 고객의 일상과 시간을 의미 있게 만드는 충전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E-pit’는 빠르고(Fast), 쉽고 편안하며(Easy & Convenient), 프리미엄(Premium)한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지향한다.

현대차그룹의 800V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E-pit 충전소에서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이는 5분 충전으로 약 100km 주행이 가능한 속도다.

‘E-pit’ 충전소는 별도 조작 없이 인증·충전·결제까지 한 번에 가능한 ‘플러그앤차지(Plug & Charge)’ 기능을 적용했다. 기존 여러 단계를 거쳐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디지털 월렛(Digital Wallet)’을 적용해 초고속 플랫폼 충전소에서 충전사업자별 별도의 물리적 카드 없이 ‘E-pit’ 앱을 활용해 인증·결제가 가능하다. ‘E-pit’ 충전소 만차 시 대기자간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앱 대기표 발급 시스템인 ‘디지털 큐(Digital Queue)’ 서비스도 적용해 대기고객 편의성도 개선했다.

전기차 충전 고객 편의를 위해 충전기의 무겁고 뻣뻣한 케이블 사용성도 개선됐다. 자동 높낮이 조절, 회전 기능, 보조 손잡이 등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더하고 충전기 손잡이에는 자동 살균 LED를 설치했다.

E-pit 충전기는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1 레드 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E-pit’ 충전소는 캐노피 건축물로 만들어져 악천후에도 고객이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캐노피는 컨템포러리 미니멀리즘을 디자인 콘셉트로 정제된 깔끔한 바디에 견고하면서도 순수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아이코닉한 디자인으로 미래 전기차 시대 도래 메시지를 전달한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충전인프라 생태계 육성을 위해 실행 네트워크 구축, 다각적인 협업 추진, 충전인프라 초고속 플랫폼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 3가지 중점 전략방향을 구상하고 있다.

도심형 초고속 충전기 보급 확대를 위한 기술개발, 사업자 제휴와 협업 추진체 구성 등 실행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으로 아파트 중심 실제 생활 거점에서의 충전 불편해소를 위해 충전 솔루션을 개발해 이를 필요로 하는 사업자들에게 제공하고 충전인프라 구축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내 충전사업자와의 상생과 신규 사업기회 창출과 품질·고객경험 개선을 위해 고도화된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충전사업자가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하면 개별적인 서비스 시스템 개발과 운영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충전사업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일반 서비스 사업자도 충전과 연계한 주차·세차 등을 포함해 혁신적인 부가서비스를 통합형 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충전기, 충전서비스의 안정적인 품질관리도 수월해질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초고속 충전소 20개소 구축과 혁신적인 충전 경험 제공은 ‘E-pit’ 브랜드의 시작”이라며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으로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과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E-pit’ 충전소는 오는 4월 중순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72기를 개소할 계획이며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충전소 8개소 48기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DC콤보 타입1의 모든 전기차는 E-pit 충전소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의 조감도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전기차 시대의 본격 확대를 대비해 현대자동차그룹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를 공개하며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구축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계획 등 미래 충전 비전을 제시하는 신규 브랜드 ‘E-pit’를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E-pit’은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에서 따왔다. 충전과 연관된 모든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하며 고객의 일상과 시간을 의미 있게 만드는 충전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빠르고 편한 전기차 충전 경험 제공

‘E-pit’는 ▲빠르고‘Fast’ ▲쉽고 편안하며‘Easy & Convenient’ ▲프리미엄‘Premium’한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지향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의 800V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E-pit 충전소에서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이는 5분 충전으로 약 100km 주행이 가능한 속도다.

‘E-pit’ 충전소는 별도 조작없이 인증, 충전, 결제까지 한번에 가능한 ‘플러그앤차지(Plug & Charge)’기능을 적용했다. 기존 여러 단계를 거쳐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플러그앤차지는 전기차에 저장된 인증 정보를 이용해 별도 사용자 확인과 결제 단계가 없이 바로 충전 커넥터 체결만으로 간편하게 충전하는 방식. 올해부터 신규 출시되는 현대자동차,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는 모두 해당 기능이 탑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디지털 월렛’을 적용해 충전소에서 충전사업자별 별도의 물리적 카드 없이 ‘E-pit’ 앱을 활용해 인증 및 결제가 가능하다. ‘E-pit’ 충전소 만차 시 대기자간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앱 대기표 발급 시스템인 ‘디지털 큐’ 서비스도 적용해 대기고객 편의성도 개선했다.

전기차 충전 고객 편의를 위해 충전기의 무겁고 뻣뻣한 케이블 사용성도 개선됐다. 자동 높낮이 조절, 회전 기능 및 보조 손잡이 등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더하고 충전기 손잡이에는 자동 살균 LED를 설치했다. E-pit 충전기는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1 레드 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 했다.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해 국내 충전 산업 선순환 발전 기여

현대자동차그룹은 초고속 플랫폼 향후 충전인프라 생태계 육성을 위해 ▲실행 네트워크 구축 ▲다각적인 협업 추진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 3가지 중점 전략방향을 구상하고 있다.

도심형 초고속 충전기 보급 확대를 위한 기술개발, 사업자 제휴 및 협업 추진체 구성 등 실행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으로 아파트 중심 실제 생활 거점에서의 충전 불편해소를 위해 충전 솔루션을 개발, 이를 필요로 하는 사업자들에게 제공하고 충전인프라 구축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내 충전사업자와의 상생과 신규 사업기회 창출 및 품질/고객경험 개선을 위해 고도화된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충전사업자가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하면 개별적인 서비스 시스템 개발과 운영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충전사업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일반 서비스 사업자도 충전과 연계한 주차, 세차 등을 포함해 혁신적인 부가서비스를 통합형 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충전기, 충전서비스의 안정적인 품질관리도 초고속 플랫폼 초고속 플랫폼 수월해질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초고속 충전소 20개소 구축과 혁신적인 충전 경험 제공은 ‘E-pit’ 브랜드의 시작”이라며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으로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 및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E-pit’ 충전소는 2021년 4월 중순에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초고속 플랫폼 개소할 계획이며(72기),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충전소 8개소(48기)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지속적으로 확대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DC콤보 타입1의 모든 전기차는 E-pit 충전소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GM, 초고속 통신 지원 新 플랫폼 공개

매일경제 로고

미국 GM이 26일(한국시간) 2020년형 캐딜락 CT5에 우선적용할 새로운 플랫폼을 공개했다.

새 플랫폼은 시간 당 4.5TB(테라바이트)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하드웨어가 탑재되며, 이는 현재 GM의 차량에 적용된 것보다 5배 향상됐다.

마크 로이스(Mark Reuss) 초고속 플랫폼 GM 사장은, “현재는 물론 미래의 제품에도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은 간과할 수 없다”며, “우리의 새로운 디지털 자동차 플랫폼은 전기차와 자율주행 등 GM의 다방면에 걸친 미래 기술 혁신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향후 미래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고려해 전자구동 시스템, 반자율 주행, 첨단 능동 안전 시스템 등 다양한 기능을 위한 더욱 강력한 정보 처리 능력과 대역폭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며, 새롭게 발표된 디지털 플랫폼은 이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GM의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은 GM의 차세대 제품과 전기차, 액티브 세이프티 시스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커넥티비티 및 반자율 주행 기술에도 적용된다.

더불어 차량 전체에 인터넷 모듈을 적용, 100Mbps와 1Gbps, 10Gbps 속도로 자동차 내부 통신 지원 및 다양한 외부 스마트 기기의 초고속 통신 환경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GM은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을 2020년형 캐딜락 CT5에 최초로 적용하고, 2023년까지 캐딜락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는 GM의 전 차종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초고속 플랫폼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김경림 기자
    • 승인 2021.02.22 08:48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김경림 기자 = LG유플러스가 초고속인터넷과 인터넷TV(IPTV) 등을 아우르는 홈플랫폼사업을 확장하기 위해 인력 확충에 나선다.

      회사 내부 조직과 별도로 마케팅 등 백오피스, IT 인력을 갖춰 유관 사업을 더욱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22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 홈플랫폼추진단은 고객 상담, 브랜드 마케팅, 체험 및 바이럴 마케팅을 비롯해 플랫폼 운영, 서비스 기획, 데이터 분석과 엔지니어링 등의 분야에서 대규모 경력 직원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채용 대상은 초고속 플랫폼 3~10년 차의 실무급 인력으로 인원은 두 자릿수로 알려졌다.

      이미 LG유플러스는 사내에 마케팅, 고객 서비스, 빅데이터 관련 조직을 초고속 플랫폼 두고 있으나 홈플랫폼추진단에서 기존과 별도로 자체 부서를 만드는 상황이다.

      이는 홈플랫폼추진단에서는 자체 브랜드 및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회사 내부 조직과 별도로 관련 부서를 새로 꾸린단 것이다.

      홈플랫폼추진단은 IPTV, 초고속인터넷, 홈 사물인터넷(IoT) 및 인공지능(AI) 등 B2C 사업 중 소비자의 가정생활 전반과 관련된 사업을 담당한다.

      IPTV는 2년 연속 매출 1조원을 기록하는 초고속 플랫폼 등 회사의 알짜 사업으로 꼽히고 있으며 초고속인터넷도 연간 9%가량 성장하고 있다.

      특히 IPTV에서는 이미 큰 인기를 얻은 '아이들나라' 이외에 브라보라이프, 펫서비스 등 자체적인 콘텐츠를 더욱 키워 SK브로드밴드나 KT 등 경쟁사들과 차별성을 둔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100만명의 가입자를 돌파한 홈IoT를 비롯해 음성 AI 등을 IPTV와 연동해 홈플랫폼을 하나의 브랜드로 만들어 소비자에 공급할 경우 더욱 시너지가 날 수 있다.

      이 같은 조직 개편과 대규모 채용에 일각에서는 홈플랫폼추진단이 LG 그룹의 AI, IoT 및 B2C 엔터테인먼트 가전 분야와 연계해 독립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홈플랫폼을 대대적으로 확충하고 키우는 만큼 CIC(사내독립기업) 정도가 아닌 별도 법인으로 분사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며 "그룹사와의 협업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이피트(E-pit)’ 공개.. “18분에 80% 충전”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에서 영감을 받은 E-pit는 전기차를 위한 피트 스톱을 지향한다. 충전과 연관된 초고속 플랫폼 초고속 플랫폼 모든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하며, 고객의 일상과 시간을 의미 있게 만드는 충전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E-pit는 빠르고 초고속 플랫폼 ‘Fast’, 쉽고 편안하며‘Easy & Convenient’, 프리미엄‘Premium’ 한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지향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의 800V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E-pit 충전소에서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 내 80% 충전할 수 있다. 이는 5분 충전으로 약 100km 주행이 가능한 속도다.

      E-pit 충전소는 별도 조작 없이 인증, 충전, 결제까지 한 번에 가능한 ‘플러그앤차지(Plug & Charge)’기능을 적용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 월렛(Digital Wallet)’을 적용해 충전소에서 별도의 물리적 카드 없이 E-pit 앱을 활용해 인증 및 결제를 할 수 있다.

      E-pit 충전소는 캐노피 건축물로 만들어져 악천후에도 고객이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캐노피는 컨템포러리 미니멀리즘(Contemporary Minimalism)을 디자인 콘셉트로 정제된 깔끔한 바디에 견고하면서도 순수(Pure)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향후 충전 인프라 생태계 육성을 위해 △실행 네트워크 구축 △다각적인 협업 추진 △충전 인프라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 3가지 중점 전략 방향을 구상하고 있다.

      도심형 초고속 충전기 보급 확대를 위한 기술 개발, 사업자 제휴 및 협업 추진체 구성 등 실행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으로 아파트 중심 실제 생활 거점에서의 충전 불편 해소를 위해 충전 솔루션을 개발해 이를 필요로 하는 사업자들에게 제공하고, 충전 인프라 구축을 활성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내 충전사업자와의 상생과 신규 사업 기회 창출 및 품질/고객 경험 개선을 위해 고도화된 충전 인프라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충전사업자가 충전 인프라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하면 개별적인 서비스 시스템 개발과 운영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할 수 있다.

      또한 충전사업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일반 서비스 사업자도 충전과 연계한 주차, 세차 등을 포함해 혁신적인 부가서비스를 통합형 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충전기, 충전 서비스의 안정적인 품질관리도 수월해질 것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초고속 충전소 20개소 구축과 혁신적인 충전 경험 제공은 E-pit 브랜드의 시작이며, 2021년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으로,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 및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E-pit 충전소는 2021년 4월 중순에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개소할 계획이며(72기),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충전소 8개소(48기)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지속해서 확대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